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만희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유료

    ... 연기자. 한국영화 전성기를 빛낸 여배우 트로이카 1세대, 문희(73) 이야기다. 정소영 감독의 '미워도 다시 한번'(1968)은 '연산군'(1961) '빨간 마후라'(1964)와 함께 ... 농담을 주고받는 사이였다. 문희의 데뷔작 '흑맥'. 신성일과 함께했다. [중앙포토] 문희는 이만희 감독의 '흑맥'(1965)으로 데뷔해 7년간 200편 넘는 영화를 찍었다. 서라벌예대 1학년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유료

    1960년대 충무로에는 문예영화가 유행했다. 바닷가 여인들을 그린 김수용 감독의 '갯마을'에 나온 고은아(오른쪽). [사진 한국영상자료원] 1960~70년대 한국영화계의 여배우 트로이카라고 ... 다 흡수해서 자신만의 연기로 재해석했고, 60년대 문예영화의 한 축을 든든하게 받쳤다. 이만희 감독의 '물레방아'(1966)도 당대 최고의 문예영화로 손꼽힌다. 나는 황소처럼 우직한 머슴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유료

    이만희 감독의 '군번 없는 용사'에서 6·25 당시 각각 반공 유격대장과 북한군 장교로 나온 신영균과 신성일. [중앙포토] 1960년대는 한국영화 황금기였다. 김승호·김진규·최무룡·신성일 ... 대리 수상을 했다. 신성일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큰 족적을 남겼다. 1960년 신상옥 감독의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이래 무려 524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감독 4편, 제작 6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