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욱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NC 임창민이 돌아왔다, 2017년 포크볼과 함께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NC 임창민이 돌아왔다, 2017년 포크볼과 함께 유료

    ... 임창민은 "정말 마음이 아팠다. 내가 잘했다면 가족 같은 선수가 떠나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자책했다. 8월 이후 반등이 개인으로나 팀으로나 반가울 수밖에 없다. 임창민이 살아나면서 이동욱 감독이 경기 중 불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카드 하나가 더 늘었다. 바닥을 찍고 올라온 임창민. 이젠 자신 있게 포크볼 그립을 잡는다. 창원=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
  • [IS 포커스] "센터라인이 튼튼하다"…NC의 저력은 '수비'에서 나온다

    [IS 포커스] "센터라인이 튼튼하다"…NC의 저력은 '수비'에서 나온다 유료

    ... 최소 실책 팀으로 이끈 뒤 NC로 이적해 공룡군단의 수비 구심점 역할을 해내고 있다. 이 감독은 "(실책을 많이 한) 2년 전이면 양의지가 오기 전"이라며 "(키스톤 콤비인) 노진혁과 박민우를 ... 그 노력이 결과로 나오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결국 수비가 강해야 강팀이다. 이동욱 감독은 "수비 실책이 많으면 질 수밖에 없다. 라인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며 "경기에서 안 ...
  • [IS 피플] 100타점 가시권 양의지, '득점권'에서 더 빛나는 타격

    [IS 피플] 100타점 가시권 양의지, '득점권'에서 더 빛나는 타격 유료

    ... 4번 타자로 출전, 득점권 타율 5할(8타수 4안타)을 기록했다. 팀 타선이 합작한 득점권 안타 12개 중 33.3%를 혼자서 책임졌다. 이 기간 NC는 5승 2패로 상승세를 탔다. 이동욱 NC 감독이 믿고 내는 팀의 핵심이다. 양의지는 "득점권이라고 크게 신경 쓰지 않고 평소대로 친다. 팀 테이블 세터진이 좋다 보니 득점으로 이어지는 것 같다"며 "그런 걸 생각하고 타격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