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국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동국
(李東國 / LEE,DONG-GOOK)
출생년도 1979년
직업 스포츠인
소속기관 [現] 전북현대모터스 축구선수 최전방공격수(FW), 20번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이슈검색

|

#이동국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원두재와 조규성, 현대가 위안 된 '젊은 피'

    원두재와 조규성, 현대가 위안 된 '젊은 피' 유료

    ... 보인 만큼, 울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란 믿음이 드러나는 칭찬이었다. 전북 역시 쓰라린 패배에도 웃을 수 있었던 건 '영건' 조규성의 활약 덕분이다. 조규성은 이날 후반 8분 이동국(41)과 교체돼 0-2로 끌려가던 후반 35분, 상대 골키퍼가 공을 걷어내려 골문을 비운 사이 김보경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만회골을 성공시켰다. 자신의 전북 데뷔골이자, ACL 무대 첫 ...
  • 한 20년 뛰다보니 축구가 좀 늘었나봐요

    한 20년 뛰다보니 축구가 좀 늘었나봐요 유료

    프로축구 전북의 41세 이동국이 9일 전북 클럽 하우스에서 볼 리프팅을 선보였다. 프리랜서 장정필 “1990년대부터 2020년대까지 뛴 선수가 많지 않잖아요. 그 정도로 뛰다 보니 축구가 조금 늘었나 봐요.” 9일 전북 완주의 프로축구 전북 현대 클럽하우스에서 전북 공격수 이동국(41)을 만났다. 프로 23년 차(1998년 데뷔)쯤 돼야 할 수 있는 농담이 ...
  • 한 20년 뛰다보니 축구가 좀 늘었나봐요

    한 20년 뛰다보니 축구가 좀 늘었나봐요 유료

    프로축구 전북의 41세 이동국이 9일 전북 클럽 하우스에서 볼 리프팅을 선보였다. 프리랜서 장정필 “1990년대부터 2020년대까지 뛴 선수가 많지 않잖아요. 그 정도로 뛰다 보니 축구가 조금 늘었나 봐요.” 9일 전북 완주의 프로축구 전북 현대 클럽하우스에서 전북 공격수 이동국(41)을 만났다. 프로 23년 차(1998년 데뷔)쯤 돼야 할 수 있는 농담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