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오타니, 올스타전 홈런 더비 출전...블게주와 정면 대결?

    오타니, 올스타전 홈런 더비 출전...블게주와 정면 대결?

    ... 장타율의 합계인 OPS는 0.969. 마운드 위에서도 특별한 재능을 인정 받는 선수다. 월간 3~4회 정도 선발로 나서고 있다. 가장 최근 등판이었던 6월 18일 디트로이트전에서는 6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전적은 3승1패, 평균자책점 2.70. 오타니는 지난 15일 발표된 올스타 팬 투표 1차 집계에서 총 52만 6608표를 얻었다. 아메리칸리그 지명타자 부문 1위에 ...
  • 오타니 "콜로라도에서 보자" MLB 홈런 더비 참가 공식화

    오타니 "콜로라도에서 보자" MLB 홈런 더비 참가 공식화

    ... 장타율의 합계인 OPS는 0.969. 마운드 위에서도 특별한 재능을 인정 받는 선수다. 월간 3~4회 정도 선발로 나서고 있다. 가장 최근 등판이었던 6월 18일 디트로이트전에서는 6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전적은 3승1패, 평균자책점 2.70. 오타니는 지난 15일 발표된 올스타 팬 투표 1차 집계에서 총 52만 6608표를 얻었다. 아메리칸리그 지명타자 부문 1위에 ...
  • '1위 등극' LG 트윈스 신바람 탔다

    '1위 등극' LG 트윈스 신바람 탔다

    ... 올라섰다. 2위 KT 위즈, 3위 삼성 라이온즈와 1경기 차가 됐고, 4위 SSG 랜더스와는 1.5경기 차로 벌어졌다. 왼쪽 어깨 부상에서 돌아온 베테랑 좌완 투수 차우찬이 선발로 나와 6이닝 1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지난 6일 복귀해 3번째 선발 등판에서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하면서 시즌 2승째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이형종이 펑펑 터졌다. ...
  • '차우찬 호투' LG 트윈스, 단독 1위 점프

    '차우찬 호투' LG 트윈스, 단독 1위 점프

    ... 올라섰다. 2위 KT 위즈, 3위 삼성 라이온즈와 1경기 차가 됐고, 4위 SSG 랜더스와는 1.5경기 차로 벌어졌다. 왼쪽 어깨 부상에서 돌아온 베테랑 좌완 투수 차우찬이 선발로 나와 6이닝 1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지난 6일 복귀해 3번째 선발 등판에서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달성하면서 시즌 2승째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이형종이 펑펑 터졌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현종, 결국 마이너행..김광현은 21일 선발 등판

    양현종, 결국 마이너행..김광현은 21일 선발 등판 유료

    ... 트리플A 라운드 록으로 이동했다. 양현종의 자리에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있었던 마무리투수 이언 케네디가 들어올 예정이다. 양현종은 지난달 31일 시애틀전에 선발 등판, 3이닝 3실점(1자책)을 기록한 이후 불펜으로 이동했다. 그러나 불펜에서도 자리를 잡지 못했다. 지난 12일 LA 다저스전에서 1⅓이닝(2실점)을 던진 게 이달의 유일한 등판이었다. 지난 겨울 ...
  • '대체불가' 강백호, 4번 타자 계보 잇는다

    '대체불가' 강백호, 4번 타자 계보 잇는다 유료

    ... 때는 강백호가 외야 수비를 나설 수 있다. (외야수 인원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강백호는 데뷔 1~2년 차에는 좌익수와 우익수를 번갈아 맡았다. 올 시즌에도 우익수를 30⅔이닝 동안 소화했다. 김경문 감독은 강백호가 백업 외야수 역할까지 해낼 수 있다고 봤다. 대표팀 주전 1루수 또는 지명타자는 '숙적' 일본 격파를 이끌었다. 이승엽(은퇴)은 2008 베이징 ...
  • 동반패배 악몽 지운 '광현진'의 동반호투

    동반패배 악몽 지운 '광현진'의 동반호투 유료

    11일 전 동반 패배 때와 달랐다. 승리 투수는 되지 못했지만, 잘 던졌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나란히 퀄리티 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류현진과 김광현(아래 사진)이 동반 출격해 승리는 못 챙겼어도 잘 던졌다. [AFP=연합뉴스]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