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강철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강철
(李康哲 )
출생년도 1947년
직업 정치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올해의 기록상' 양현종 "타이거즈 최다승 경신하고 싶다"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올해의 기록상' 양현종 "타이거즈 최다승 경신하고 싶다"

    ... 구단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항상 팀 트레이닝 파트에서 큰 고생을 하신다. 자신의 몸처럼 좋은 말을 많이 해주신다. 내년 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이어 "이강철 KT 감독님이 보유하진 타이거즈 투수 최다승(152승) 기록을 경신하고 싶다"며 남은 선수 생활 목표도 전했다. 서울(논현)=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
  •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올해의 성취' 배제성 "멘탈 성장, 10승 이유"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올해의 성취' 배제성 "멘탈 성장, 10승 이유"

    ... 성취상을 수상했다 배제성은 원래 선발로 개막 로테이션을 맞지 않았다. 그러나 외인 선수의 부상 공백, 기존 베테랑 투수의 부진으로 인해 기회를 얻었다. 될성 부른 떡잎이긴 했다. 이강철 감독이 부임 직후 지휘한 마무리캠프(2018)에서 선발감으로 낙점했기 때문이다. 시간을 두고 성장을 유도하려고 했다. 계획보다 기회가 빨리 왔고 선수는 이를 취했다. 시즌 성적은 28경기 ...
  • [포토]KT 배재성, 성취상 받고 이강철 감독에게 축하

    [포토]KT 배재성, 성취상 받고 이강철 감독에게 축하

    '2019 프로야구 올해의 상' 시상식이 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KT 배재성이 올해의 성취상을 수상하고 이강철 감독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2.05/
  • 팬과 선수 모두가 즐긴 '2019 kt wiz 팬 페스티벌' 성료

    팬과 선수 모두가 즐긴 '2019 kt wiz 팬 페스티벌' 성료

    ... 신인 선수들이 팬들에게 직접 커피와 다과를 나눠 드리며 감사 인사를 전했고 유한준과 이대은, 강백호 등 선수들은 사인회를 열어 팬들을 맞이했다. 본 행사는 kt wiz 이숭용 단장과 이강철 감독을 비롯해, 주장 유한준의 감사 인사로 막을 열었으며, 행사장을 찾은 염태영 수원시장도 축하 인사를 전했다. 2020 시즌 신인 선수들이 준비한 노래와 춤 등의 장기 자랑 공연이 이어졌으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탈·복귀 릴레이, 이미 시작된 2020 선발진 진입 경쟁

    이탈·복귀 릴레이, 이미 시작된 2020 선발진 진입 경쟁 유료

    ... 전망이다. 차기 시즌에는 김민수(28)를 불펜으로 활용한다. 클로저 이대은(30) 체제도 유지될 전망이다. 외인 2명에 배제성(23) 김민(20)과 로테이션을 소화할 1인이 필요하다. 이강철 KT 감독은 부임 직후던 지난해 이맘때, 마무리캠프를 지휘하면서 배제성과 김민수를 선발감으로 점찍었다. 실제로 두 선수는 KT가 창단 최다승을 올리고 최고 순위에 오르는데 큰 역할을 했다. ...
  • [IS 이슈]2차 드래프트 키워드, #정근우 #투수 #두산

    [IS 이슈]2차 드래프트 키워드, #정근우 #투수 #두산 유료

    ... 검증받은 선수들도 선택을 받았다. SK는 통산 58세이브를 기록한 김세현(32)을 1라운드에서 지명했다. KT는 2016~2018시즌에 67홀드를 기록한 우완 셋업맨 이보근(33)을 얻었다. 이강철 KT 감독은 "처음부터 1순위로 생각했다. 필승조 요원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상만 없다면 활약할 수 있는 투수다"며 반겼다. 이번 드래프트도 투수가 강세였다. 원소속팀에서는 기회를 얻지 못하거나 ...
  • [김인식 클래식] 2019 프로야구 최고의 감독은 두산 김태형, KT 이강철

    [김인식 클래식] 2019 프로야구 최고의 감독은 두산 김태형, KT 이강철 유료

    ... 누구일까? 이런 질문에 답을 하는 것은 참 어렵다. 시즌이 종료된 지 꽤 시간이 지났지만, 한 번쯤 짚고 평가하면 좋을 것 같다. 2019년을 돌이켜보면 두산 김태형(52) 감독, KT 이강철(53) 감독을 꼽고 싶다. 올해 두산이 결국 통합 우승을 했다. 두산 사령탑 김태형 감독을 향해 '당연히 팀 전력이 뒷받침되니 우승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