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강인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강인
(李康因 )
출생년도 1959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차범근축구상 '32번째' 감동…"유소년들이 나의 꿈입니다"

    차범근축구상 '32번째' 감동…"유소년들이 나의 꿈입니다" 유료

    ... 차범근축구상 수상자였던 최태욱·김형일 등도 초대됐고, 국가대표 출신 조원희·김진규·김주영 등도 참석했다. 신영록의 밝은 모습도 보였다. 당연히 차두리도 참석했다. 박지성·기성용·이청용·이강인 등 현역 스타들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32번째 차범근축구상을 축하했다. 많은 후배선수들이 "감독님과 같은 축구인 삶을 살고 싶습니다. 감독님 존경합니다!"라며 진심을 표현했다. 차범근축구상위원회 ...
  • [시론] Z세대와의 소통 비법은 '간단하게·짧게·명료하게'

    [시론] Z세대와의 소통 비법은 '간단하게·짧게·명료하게' 유료

    ... 강요받으면 즉각 반발한다. 상황을 충분히 이해했을 땐 존중받는다고 느끼고,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한다. U-20 월드컵 결승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 팀의 에이스 이강인(19·발렌시아) 선수는 “이 경기에서 이겨서 감독님을 행복하게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감독과 선수의 바람직한 관계를 정확히 압축한 한 마디였다. U-20 축구 대표팀을 맡은 뒤 낡은 관행을 ...
  • 이강인도 백승호도 '도쿄'간다는 보장이 없다

    이강인도 백승호도 '도쿄'간다는 보장이 없다 유료

    ... 있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수 밖에 없다. 이런 상황에서 김 감독은 선의의 경쟁을 유도했다. 유럽파라고 해서 무조건 도쿄행을 보장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감독은 U-23 챔피언십에 이강인(발렌시아)과 백승호(다름슈타트) 차출을 원했다. 하지만 소속 구단과 협상이 완벽히 이뤄지지 않아 합류가 무산됐다. 올림픽 본선에서는 두 유럽파 선수가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 그렇지만 무임승차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