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강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강
(李康 / Kang Yi)
출생년도 1967년
직업 교육인
소속기관 [現] 한동대학교 전산전자공학부 교수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기대된다, 학범슨의 올림픽

    기대된다, 학범슨의 올림픽

    ... 와일드카드로 선택했고, 이들 3명은 최고의 활약으로 김학범호의 우승을 이끌었다. 올림픽을 앞두고 '학범슨'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된 것이다. 또 U-23 챔피언십 합류를 기대했지만 무산된 이강인(발렌시아)과 백승호(다름슈타트)가 올림픽 본선에 합류할 가능성이 남아있다. 이미 A대표팀에 발탁돼 좋은 활약하고 있는 이강인과 백승호의 가세는 김학범호가 천군만마를 얻는 것과 같다. ...
  • 이동경 올리고 정태욱 넣고…우승 이끈 동갑내기

    이동경 올리고 정태욱 넣고…우승 이끈 동갑내기

    ... 결승전에서 연장전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꺾었다. 연장 후반 8분 이동경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올려준 프리킥을 1m94㎝ 장신 수비수 정태욱이 헤딩 결승골로 연결했다. 유럽파 이강인(19·발렌시아)·백승호(23·다름슈타트)를 소집하지 못한 데다, 이란·우즈베키스탄·중국과 '죽음에 조'에 속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은 고전할 거라는 예상을 깨고 ...
  • [비하인드+] #형이 거기서 왜 #탈출한 메달…축구 뒷이야기

    [비하인드+] #형이 거기서 왜 #탈출한 메달…축구 뒷이야기

    ... 상대팀도 그런 전략 때문에 쉽게 우리팀을 공략하기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이제 올림픽 본선은 선수 엔트리를 23명에서 18명으로 줄여야 되거든요. 선택을 위해선 뭔가 포기도 해야 하고요. 본선엔 이강인 선수 차출 얘기도 거론될 수 밖에 없겠죠, 앞으로 어떤 결정, 어떤 준비를 해갈지도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렇게 선발 멤버를 매 경기마다 바꿔서 한다는 것은 어떻게 ...
  • 손흥민 FA컵서 2연속 골, 토트넘은 재경기

    손흥민 FA컵서 2연속 골, 토트넘은 재경기

    ... 1-1로 비긴 토트넘은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 경기 후 유럽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4점을 부여했다. 탕강가(7.8점)에 이어 팀 내 두번째 높은 평점이다. 한편 스페인 발렌시아 이강인(19)은 26일 바르셀로나와 홈경기에 교체명단에 포함됐지만 결장했고, 팀은 2-0으로 승리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대된다, 학범슨의 올림픽

    기대된다, 학범슨의 올림픽 유료

    ... 와일드카드로 선택했고, 이들 3명은 최고의 활약으로 김학범호의 우승을 이끌었다. 올림픽을 앞두고 '학범슨'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된 것이다. 또 U-23 챔피언십 합류를 기대했지만 무산된 이강인(발렌시아)과 백승호(다름슈타트)가 올림픽 본선에 합류할 가능성이 남아있다. 이미 A대표팀에 발탁돼 좋은 활약하고 있는 이강인과 백승호의 가세는 김학범호가 천군만마를 얻는 것과 같다. ...
  • 이동경 올리고 정태욱 넣고…우승 이끈 동갑내기

    이동경 올리고 정태욱 넣고…우승 이끈 동갑내기 유료

    ... 결승전에서 연장전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꺾었다. 연장 후반 8분 이동경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올려준 프리킥을 1m94㎝ 장신 수비수 정태욱이 헤딩 결승골로 연결했다. 유럽파 이강인(19·발렌시아)·백승호(23·다름슈타트)를 소집하지 못한 데다, 이란·우즈베키스탄·중국과 '죽음에 조'에 속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은 고전할 거라는 예상을 깨고 ...
  • 기대된다, 학범슨의 올림픽

    기대된다, 학범슨의 올림픽 유료

    ... 와일드카드로 선택했고, 이들 3명은 최고의 활약으로 김학범호의 우승을 이끌었다. 올림픽을 앞두고 '학범슨'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된 것이다. 또 U-23 챔피언십 합류를 기대했지만 무산된 이강인(발렌시아)과 백승호(다름슈타트)가 올림픽 본선에 합류할 가능성이 남아있다. 이미 A대표팀에 발탁돼 좋은 활약하고 있는 이강인과 백승호의 가세는 김학범호가 천군만마를 얻는 것과 같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