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대통령-여야 원내대표의 협치 약속,이번엔 지켜져야 유료

    ... 것이다. 여·야·정 대화의 정례화 일정을 끌어내지 못한 것은 아쉽다. 2018년에도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을 합의했지만 결국 흐지부지되지 않았는가. 또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당선인 의혹에 대해 문 대통령이 끝내 침묵을 지킨 것은 옥에 티다.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는 의제라도 터놓고 이야기하는 게 진정한 대화요 협치의 출발이다.
  • [사설] 위험 수준 미·중 갈등, 냉정한 대응만이 우리의 해법 유료

    ... 할 필요성이 커졌다. 정부는 이 기회를 역으로 활용해야 한다. 시 주석이 우리 초청에 앞서 스스로 방한 의사를 밝히도록 유도하고, 그의 방한이 미·중 간 긴장 요소로 작용하지 않도록 의제를 조정하는 전략적 외교를 펼쳐야 할 것이다. 오는 11월 미 대선이 끝나면 미·중이 타협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작금의 미·중 갈등은 본질적으로 21세기 글로벌 패권을 둘러싼 ...
  • 문 대통령, 28일 김태년·주호영과 오찬…청와대 “여·야·정 상설협의체 등 논의” 유료

    ...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이번 주 목요일(28일) 두 원내대표를 초청해 오찬 대화를 갖기로 했다”며 “의제를 정하지 않고 코로나로 인한 고용과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초청하고 양당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