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번엔 '해외 미션', 한국인 이송 투입된 공군 3호기는?

    이번엔 '해외 미션', 한국인 이송 투입된 공군 3호기는?

    ... 운용은 정부가 합니다. 대통령은 거의 탑승하지 않지만 주요 수행원 등이 이용해 '대통령 전용기'로도 불립니다. 공군 3호기는 인도네시아에서 도입한 군용 수송기 CN-235에 객실용 의자를 설치해 민간 항공기처럼 개조했습니다. 귀빈이란 뜻의 VIP중 앞글자 V를 따와 'VCN-235'라는 호칭이 붙었습니다. 운항 거리는 최대 3500km로 일본과 중국까지 ...
  • [최훈 칼럼] '대한민국의 길' 새로이 깔아야 할 4·15 총선

    [최훈 칼럼] '대한민국의 길' 새로이 깔아야 할 4·15 총선

    ... 자유가 보장돼야 인간은 창조주 앞에서 평등해질 수 있다! 둘 사이의 모순은 없다. 제로섬? 둘의 조화가 신의 섭리다. 이 조화를 부정하며 제로섬의 택일을 요구하고 나선 게 바로 급진주의자들이다. '평등 최우선'의 86운동권 출신 진보 권력이 가져온 우리 사회의 극심한 혼돈은 정확히 이 지점에서 벌어진 현상이다. 평등이란 좀 더 정확히는 '기회의 평등'이다. 금수저·흙수저니 ...
  • 일 크루즈선 99명 추가 확진…미, 전세기로 328명 수송

    일 크루즈선 99명 추가 확진…미, 전세기로 328명 수송

    ... 환자 14명도 포함됐습니다. 전세기에 탑승한 미국인 작가 게이 코터는 JTBC에 내부 사진을 보내왔습니다. 공항으로 가는 버스 안에선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화물기를 개조한 전세기는 의자 간 간격이 매우 좁습니다. 확진자들을 태우기 위한 격리시설도 따로 설치돼 있습니다. 전세기 두 대는 각각 캘리포니아와 텍사스의 공군기지에 착륙합니다. 승객들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의 감독 ...
  • '아이돌학교' 제작진 영장심사 종료… 유치장서 대기 [종합]

    '아이돌학교' 제작진 영장심사 종료… 유치장서 대기 [종합]

    ... 임민성 부장판사는 17일 오전 10시 30분 CJ ENM 산하 음악채널 Mnet 오디션 예능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CP 김모씨 등 제작진 2명의 업무방해 등의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이들은 취재진을 피해 이른 시간에 들어갔다가, 나올 때에도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없이 차량에 올라탔다. 경찰에 따르면 실질심사 판결이 나올 때까지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엑스원, 해체 42일째 정산 0원…말뿐인 피해구제

    [단독] 엑스원, 해체 42일째 정산 0원…말뿐인 피해구제 유료

    ... 10월 MBC 'PD수첩'에 출연해 "최종 출연한 연습생 41명 중 방송 전 2차 실기시험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프로그램은 시작부터 공정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17일 오전 10시 30분 임민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 [최훈 칼럼] '대한민국의 길' 새로이 깔아야 할 4·15 총선

    [최훈 칼럼] '대한민국의 길' 새로이 깔아야 할 4·15 총선 유료

    ... 자유가 보장돼야 인간은 창조주 앞에서 평등해질 수 있다! 둘 사이의 모순은 없다. 제로섬? 둘의 조화가 신의 섭리다. 이 조화를 부정하며 제로섬의 택일을 요구하고 나선 게 바로 급진주의자들이다. '평등 최우선'의 86운동권 출신 진보 권력이 가져온 우리 사회의 극심한 혼돈은 정확히 이 지점에서 벌어진 현상이다. 평등이란 좀 더 정확히는 '기회의 평등'이다. 금수저·흙수저니 ...
  • [서소문 포럼] 늑장도 과잉도 아닌 적정대응 체계 갖춰야

    [서소문 포럼] 늑장도 과잉도 아닌 적정대응 체계 갖춰야 유료

    ... 괜찮았는데 어쩔 수 없었다. 대신 대전 사는 친구를 만나러 갔다. 고속버스를 탔다. 버스 안 승객 거의 모두 마스크를 했다. 현실이 아닌 영화 장면 같았다. 유성 고속버스터미널 대합실 의자에 앉아 친구를 기다리는데 부부로 보이는 중국인이 내 옆에 앉았다. 나도 모르게 움찔했다. 집에 가만히 있으라는 걸 '코로나 별로 신경 안 쓴다'며 큰소리치고 나왔는데 신경 안 쓴 게 아니었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