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권 희망퇴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올해도 한 발 앞서는 핀테크... 은행들 '디지털 인재' 또 뺏길라

    올해도 한 발 앞서는 핀테크... 은행들 '디지털 인재' 또 뺏길라 유료

    ... 시작됐다. 반면 시중은행은 작년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수시채용으로 필요한 인원을 채울 뿐이다. 은행권 수장들이 너도나도 '디지털 금융'을 강조하며 관련 부서를 키우고 있지만, 인재 채용에는 소극적이다. ... 구조조정에 나선 탓이다. KB국민·신한·하나·NH농협·우리은행 등 5대 은행에서 진행한 희망퇴직 인력은 무려 25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년보다 800명가량이 증가한 수치다. ...
  • 직원은 '역대급 희망퇴직'…금융수장은 줄줄이 '연임' 행진

    직원은 '역대급 희망퇴직'…금융수장은 줄줄이 '연임' 행진 유료

    ... 503명의 직원이 신청했다. 외국계 은행인 SC제일은행 역시 지난 2일까지 특별퇴직 신청을 받았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등 다른 은행들도 내년 1월까지 희망퇴직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희망퇴직은 몇 년 전부터 사실상 정례화되고 있어서다. 최근 몇 년간 은행 직원 수는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신한·국민·하나·우리·SC제일·한국씨티 등 6개 시중은행 ...
  • 신규 채용 압박에 영업점 축소…은행들, 대규모 '희망퇴직' 예고

    신규 채용 압박에 영업점 축소…은행들, 대규모 '희망퇴직' 예고 유료

    [KB국민은행 영업점 창구 모습] 연말마다 은행권에 부는 '희망퇴직' 바람이 올해는 더 거셀 전망이다. 정부가 '신규 채용'을 늘리라고 강도 높게 주문한 데다가 영업 시스템이 ... 이하 1964년생 일반직 중 작년 말 기준 근속기간 15년 이상인 직원에서 230여 명이 희망퇴직을 했다. 하나은행은 준정년 특별퇴직(만40세 이상 만 15년 이상 근무자)과 임피제(만 55세이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