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지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걷기 편한 길 조성 앞두고 연세로 노점 이전 논란

    걷기 편한 길 조성 앞두고 연세로 노점 이전 논란 유료

    ... “다만 생존권과 맞닿아 있는 사안이라는 점을 생각해달라”고 했다. 시민 반응은 엇갈렸다. 대학생 김지환(24)씨는 “싸고 편해 자주 이용하는데 없어지면 아쉬울 것 같다”고 말했다. 윤지예(27)씨도 “해외에 가보면 길거리 음식이 관광객에겐 명물”이라며 “없애려고 할 게 아니라 업그레이드 방안을 내놓는 게 낫지 않느냐”고 했다. 하지만 점포를 가진 주변 상인은 생각이 다르다. 한 ...
  • [Cover Story] 기저귀·간장·샴푸까지 … 일본 싫어도 일제는 좋다

    [Cover Story] 기저귀·간장·샴푸까지 … 일본 싫어도 일제는 좋다 유료

    ... 가격이 두 배 이상인데도 가장 잘 팔리는 제품에 속한다. “친구들도 볼펜·지우개는 거의 다 일본제예요. 값이 좀 비싸지만 디자인과 품질이 좋고 오래 쓸 수 있어요.” 매장에서 만난 여중생 윤지예(16)양의 말이다. 핫트랙스의 김한수 문구사업팀장은 “컴퓨터 이용이 늘어 필기 수요가 줄면서 오히려 중·고생 사이엔 좋은 필기구로 예쁘게 쓰려는 취미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제 화장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