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중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탈북 여성 성폭행 의혹' 군인 2명 수사…직무배제

    '탈북 여성 성폭행 의혹' 군인 2명 수사…직무배제

    ...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여성을 쾌락의 도구로…" 정준영 징역 6년·최종훈 5년 "수십명 불법촬영, 영화 450편 분량"…대구 스타강사 실형 '별장 성접대' 윤중천, 1심서 징역 5년 6개월 선고 군부대 폭발사고, 위기의 상황…외상센터와 헬기가 살렸다 원인 모를 진동에 비상착륙…수리온 전면 '운항 중지' Copyright by JTBC(h...
  • [박재현의 시선] 칼집 잡을 땐 칼날 쥘 준비도 해야

    [박재현의 시선] 칼집 잡을 땐 칼날 쥘 준비도 해야

    ... 성매수와 뇌물의 감옥에 갇혀버렸다. 남은 재판의 결과도 그에겐 형식 절차에 그칠지도 모른다. “7차례의 성범죄와 5회에 걸친 금품 수수, 1천만원 짜리 그림과 2백만원 짜리 코트를 윤중천에게서 받았다”는 수사팀의 공소 내용은 지워질 수 없는 낙인이 됐다. 또 다른 업자 두 명에게서 받은 상품권과 현금, 법인카드 사용 기록 등이 일목요연하게 담긴 범죄 일람표는 그의 삶을 하찮게 ...
  • 검찰, 김학의 '성접대·뇌물수수' 1심 무죄에 불복해 항소

    검찰, 김학의 '성접대·뇌물수수' 1심 무죄에 불복해 항소

    ... 형사합의27부(부장 정계선)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김 전 차관은 2006∼2008년 건설업자 윤중천(58)씨에게 1억3000만원 상당의 뇌물과 성 접대를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김학의 무죄라는 1심 판사, 왜 "동영상은 김학의" 특정했나 석열도 이용당한 김학의 사건…6년 만에 3차 재수사 결론은 '무죄'
  • 김학의 무죄라는 1심 판사, 왜 "동영상은 김학의" 특정했나

    김학의 무죄라는 1심 판사, 왜 "동영상은 김학의" 특정했나

    ... 들었다"고 적었다. 비리 의혹을 덮어주려 했던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검찰은 올해 재수사 과정에서도 김 전 차관에게 강간 혐의를 적용하진 않았다. 증거와 피해 여성의 진술을 봤을 때 윤중천에겐 강간 혐의가 적용돼도 김 전 차관은 어렵다고 봤다. 하지만 검사 출신 변호사는 "김 전 차관이 동영상 속 인물이 맞다고 검찰이 수사기록에 밝히는 것은 김 전 차관에 대한 명예훼손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의 시선] 칼집 잡을 땐 칼날 쥘 준비도 해야

    [박재현의 시선] 칼집 잡을 땐 칼날 쥘 준비도 해야 유료

    ... 성매수와 뇌물의 감옥에 갇혀버렸다. 남은 재판의 결과도 그에겐 형식 절차에 그칠지도 모른다. “7차례의 성범죄와 5회에 걸친 금품 수수, 1천만원 짜리 그림과 2백만원 짜리 코트를 윤중천에게서 받았다”는 수사팀의 공소 내용은 지워질 수 없는 낙인이 됐다. 또 다른 업자 두 명에게서 받은 상품권과 현금, 법인카드 사용 기록 등이 일목요연하게 담긴 범죄 일람표는 그의 삶을 하찮게 ...
  • [사설] '정무 감각 없는 총장' 제도화가 검찰 개혁이다 유료

    석열 검찰총장은 어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검사가 된 이후 변한 게 없다고 자부하느냐”는 질의(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에 “자부는 아니고, 정무 감각이 없는 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 형성됐다. 집권 여당이 검찰총장을 공격하고 야당은 오히려 총장을 감싸는 아이러니의 연속이다. 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의 별장에서 접대받았고 이를 검찰이 덮었다'는 의혹을 1면에 보도한 ...
  • [현장에서] “친노 인사도 별장 왔다” 윤중천이 주장하면 다 수사 대상인가 유료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에 대한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조사가 한창이던 지난 3월 기자는 서울 양재동 등지에서 씨를 수차례 직접 만나 취재했다. 씨는 자신의 별장에 온 적이 있는 유명 인사들의 이름을 거론했다. 이 중엔 고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을 통해 소개받았다는 정치권의 친노 인사도 있었다. 물론 씨는 “별장에서 같이 식사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