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여정 선생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트로피 수집하는 강말금, 펼쳐진 맑은 꽃길

    트로피 수집하는 강말금, 펼쳐진 맑은 꽃길 유료

    ... 배우라고 믿어주니까. 예전엔 누가 나를 배우라고 불러줬으면 했다. 그런 고민을 하면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냈다. 갈등의 시간이 행동하는 시간보다 길었던 것 같다. 복잡하고 쉽지 않다. 윤여정 선생님이 '찬실이는 복도 많지' GV에서 하신 말이 있다. '안 하면 후회하니까 해!'라고"란 생각을 밝혔다. 강말금의 수상 행진으로 다시금 주목받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11월 26일 ...
  • [취중토크③] 강말금 "나는 마흔 셋 신인…여러분 안 하면 후회합니다!"

    [취중토크③] 강말금 "나는 마흔 셋 신인…여러분 안 하면 후회합니다!" 유료

    ... 행동하는 시간보다 길었던 것 같아요. '그 과정이 그렇게 가치 있었나'하는 생각이 들어요. 복잡해요. 쉽지 않아요. 근데 그냥 하셨으면 좋겠어요. 저는 이렇게 복잡하게 말하지만, 윤여정 선생님이 '찬실이는 복도 많지' GV에서 하신 말이 있어요. '안 하면 후회하니까 해!'라고요." 조연경·박정선 기자 사진=박세완 기자 [취중토크①] 강말금 ...
  • 이성·격정 롤러코스터 탄 베르테르, 사랑 민낯 보여주죠

    이성·격정 롤러코스터 탄 베르테르, 사랑 민낯 보여주죠 유료

    ... 성악과 국악을 전공하다 뮤지컬로 전향한 지 갓 10년을 넘긴 두 사람은 배우로서의 커리어를 굳이 포장하려 하지 않았다. 배우의 삶도 드라마가 아니라 그저 현실일 뿐이란 것이다. “전에 영화배우 윤여정 선생님이 그러시더군요. 사람들이 자기 연기 인생을 논하지만, 난 그냥 돈 벌려고 한 거라고, 그게 연기의 원동력이라고요. 10여년 이쪽에서 일해 오면서 멋진 말은 다 골라서 해왔던 것 같은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