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정부 후반부 대동고 인맥 부상…송영길·김오수 2년 선후배 사이 유료

    ... 두루 거쳤다. 김오수 후보자도 이미 2년 전 검찰총장 후보로 꼽혔고, 이후에도 국민권익위원장·금융감독원장·공정거래위원장, 감사원 감사위원 후보군에 오르내렸다. 대동고 핵심 인맥 중에는 강기정 전 ... 2019년엔 기획재정부 1차관에 임명됐다. 지난 3월 차관직에서 물러난 그는 이달 임기를 마치는 윤석헌 금감원장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다. 각각 지난 3월 임명된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
  • [현장에서]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는 금감원장

    [현장에서]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는 금감원장 유료

    염지현 금융팀 기자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말이다. 김희곤 의원(국민의힘)은 라임과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에 대한 금융 당국의 관리소홀을 지적했다. 그러자 윤 원장은 “저희(금감원) 책임이 가장 크다고 볼 수는 없다. 소비자에게 (펀드를) 판매한 판매사의 잘못이 크다”고 ...
  • [현장에서]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는 금감원장

    [현장에서]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는 금감원장 유료

    염지현 금융팀 기자 “신호 위반했다고 교통경찰이 다 책임질 순 없다.”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말이다. 김희곤 의원(국민의힘)은 라임과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에 대한 금융 당국의 관리소홀을 지적했다. 그러자 윤 원장은 “저희(금감원) 책임이 가장 크다고 볼 수는 없다. 소비자에게 (펀드를) 판매한 판매사의 잘못이 크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