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내목 치라” 강금실 판박이? 檢수장 축하전화 받은 추미애

    “내목 치라” 강금실 판박이? 檢수장 축하전화 받은 추미애 유료

    ... 이끌면서 노 대통령의 대선 참모였던 안희정(전 충남지사)씨 등을 구속했다. 이 역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조국 전 장관 일가 비리 의혹 등 청와대를 겨누고 있는 윤석열호 검찰과 겹친다. 실제 강 전 장관 당시 검찰개혁은 국민 지지를 등에 업은 수사에 발목이 잡혔다. 송광수 검찰총장은 “차라리 내 목을 치라”(2004년 6월)며 중수부 폐지에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
  • 윤석열호 특수부 시대…새 고검장·검사장 18명 중 공안 '0'

    윤석열호 특수부 시대…새 고검장·검사장 18명 중 공안 '0' 유료

    “기획통과 공안통이 안 보인다.” 지난 26일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뒤 단행한 첫 검사장급 이상 인사를 두고 법조계에서 나오는 말이다. 실제로 이번 인사에서 '귀족 검사'라 불리는 기획통과 과거 주요 보직을 도맡았던 공안통들이 사라졌다. 검찰의 주류 엘리트가 급속도로 교체되고 있다. '귀족검사'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우수한 성적으로 사법연수원을 마친...
  • 닻 올린 윤석열호, 줄사퇴 고위직 후임인사가 첫 시험대

    닻 올린 윤석열호, 줄사퇴 고위직 후임인사가 첫 시험대 유료

    윤석열. [뉴스1] “격랑 속에 닻을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사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하자 한 검사장 출신 변호사가 한 말이다. 표현대로 현재 검찰은 거센 파도에 휘말린 상태다. 당장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 권한을 대폭 축소하는 이른바 '검찰개혁' 법안이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