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병세 장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시각각] 미·중 러브콜, 딜레마와 축복 사이

    [예영준의 시시각각] 미·중 러브콜, 딜레마와 축복 사이 유료

    ... 받는 상황이 결코 골칫거리나 딜레마가 될 수 없다. 굳이 말하자면 이것은 축복이 될 수 있다.” 박근혜 정부 중반인 2015년 윤병세 외교장관이 이런 말을 했다가 현실과 동떨어진 낙관론에 치우쳤다는 비판에 시달렸다. 하지만 윤 장관의 말 자체가 잘못된 것은 아니라고 본다.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다는 건 변함없는 세상 이치다. 문제는 그때 ...
  • [단독]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양심도 없다, 이실직고해야”

    [단독]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양심도 없다, 이실직고해야” 유료

    ... 언제 알았나. “(2015년 12월) 28일에 텔레비전을 보고 알았다. 외교부도 그렇지, 피해자들을 위해 (합의)했다면 피해자한테 알렸어야 한다. 그런데 나만 싹 속였다. (나에게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월 29일(2016년)에서야 편지를 써서 보냈다.” 1991년 8월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였다고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고 김학순 할머니. [연합뉴스] 위안부 합의에 따라 ...
  • [단독]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양심도 없다, 이실직고해야”

    [단독]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양심도 없다, 이실직고해야” 유료

    ... 언제 알았나. “(2015년 12월) 28일에 텔레비전을 보고 알았다. 외교부도 그렇지, 피해자들을 위해 (합의)했다면 피해자한테 알렸어야 한다. 그런데 나만 싹 속였다. (나에게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월 29일(2016년)에서야 편지를 써서 보냈다.” 1991년 8월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였다고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고 김학순 할머니. [연합뉴스] 위안부 합의에 따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