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동주 하숙집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일본인이 세운 윤동주 시비…문학은 그렇게 국가를 넘었다

    일본인이 세운 윤동주 시비…문학은 그렇게 국가를 넘었다

    ... 윤동주를 사랑하는 모임에서 건립하였다. 12019.04. [사진 홍미옥] ━ 대학캠퍼스와 하숙집에도 시인의 향기는 남아서 교토 도시샤대학 캠퍼스에는 윤동주와 정지용의 시비가 있다. 정지용 ... 마지막에 머물던 하숙집터에도 시비가 설립되었다. 2019.04. [사진 홍미옥] 그가 머물던 하숙집터에 세워진 시비가 그것이다. 지금은 교토조형대학 예술부 캠퍼스로 하숙집의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 ...
  • 빗소리도 풍경이다···비 오면 더 좋은 여행지

    빗소리도 풍경이다···비 오면 더 좋은 여행지

    ... 조선 선비들은 계곡의 우렁찬 물소리를 장단 삼아 시를 읊조렸다. 수성동계곡이 있는 서촌은 윤동주 하숙 와 통의동 보안여관, 대오서점 등 한국 근현대사가 곳곳에 남았다. 우산을 쓰고 숨바꼭질하듯 ... 강변 습지에 쓰레기가 쌓여 악취가 들끓는 마을이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03년부 물이 고인 곳에 연을 심었다. 현재는 15만 ㎡에 이르는 연꽃단지에 꽃이 가득한 마을로 변신했다. ...
  • '비가 오면 더 볼 만한 풍경'...7월에 가볼 만한 곳

    '비가 오면 더 볼 만한 풍경'...7월에 가볼 만한 곳

    ... 선비들이 계곡의 우렁찬 물소리를 장단 삼아 시를 읊조리던 곳이다. 수성동계곡이 있는 서촌은 윤동주 하숙집터와 통의동 보안여관, 대오서점 등 한국 근현대사가 곳곳에 남아있다.(서울 종로구 율곡로 ... 앞들이 물에 잠기면서 강변 습지에 쓰레기가 쌓여 악취가 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03년부 연을 심어 연꽃 피는 마을로 변신했다. 15만㎡에 이르는 연꽃단지에 백련, 홍련, 수련, 왜개연꽃, ...
  •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최초본 첫선, 윤동주 100년 생애전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최초본 첫선, 윤동주 100년 생애전

    ... 담긴 사진 200여점이 중심이다. 시인의 생애를 31개 장면으로 나눠 구성한 스토리가 곁들여진다. 윤동주의 가족이 함경북도 고향을 버리고 이주하던 시절의 북간도 풍경, 은진중학교 , 숭실중학교와 연희전문 때 친구들과 찍은 사진, 서울시인협회 회원들이 현지에서 촬영한 일본 도쿄와 교토의 하숙 자리, 우지 강 구름다리 최후의 사진 등이 걸린다. 유고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최초본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준석의 건축, 예술로 읽다] 공간으로 지은 시, 윤동주 문학관

    [최준석의 건축, 예술로 읽다] 공간으로 지은 시, 윤동주 문학관 유료

    ... 가서 하늘의 별이 되었다. 윤동주 문학관 외부 전경. 시인이 파놓은 우물 같은 공간이 서울 청운동 언덕 하얀 에 있다. 의 이름은 윤동주 문학관이다. 문학관 윗길은 젊은 날 윤동주 시인이 연희전문학교를 다니며 하숙하던 누상동 에서 산책길로 이용했던 '시인의 언덕'이다. 마치 오래전부 그 자리에서 윤동주라는 사람을 기억하며 있었던 것처럼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
  • [최준석의 건축, 예술로 읽다] 공간으로 지은 시, 윤동주 문학관

    [최준석의 건축, 예술로 읽다] 공간으로 지은 시, 윤동주 문학관 유료

    ... 가서 하늘의 별이 되었다. 윤동주 문학관 외부 전경. 시인이 파놓은 우물 같은 공간이 서울 청운동 언덕 하얀 에 있다. 의 이름은 윤동주 문학관이다. 문학관 윗길은 젊은 날 윤동주 시인이 연희전문학교를 다니며 하숙하던 누상동 에서 산책길로 이용했던 '시인의 언덕'이다. 마치 오래전부 그 자리에서 윤동주라는 사람을 기억하며 있었던 것처럼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
  • 윤동주가 거닐던 옛길 사이, 오직 여기서만 만나는 작은 맛집

    윤동주가 거닐던 옛길 사이, 오직 여기서만 만나는 작은 맛 유료

    ... 옛 모습이 가장 잘 남아있는 곳이다. 조선시대 길의 형태가 그대로 남아 골목에서 골목으로 미로처럼 이어진다. 수성동 계곡으로 올라가다보면 오른쪽에 시인 윤동주하숙집터도 볼 수 있다. 한옥을 리모델링한 피자 '옥인피자' 입구. 옥인길은 아직까지 사람 사는 냄새가 난다. 1~2년 전부 외지인의 발길이 눈에 띄게 늘었지만 여전히 골목 집마다 사람들이 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