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희관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유희관
출생년도 1962년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KT 전무 미디어사업본부장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장' 유희관, 흔들리는 불펜 향한 배려와 믿음

    '조장' 유희관, 흔들리는 불펜 향한 배려와 믿음 유료

    ...20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4회초 1사 권희동의 안타성 타구를 중견수 정수빈이 다이빙캐치로 잡아내자 이닝을 교체하며 유희관이 손을 맞잡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1/ 두산 투수조 조장 유희관(33)이 고전하고 있는 불펜진을 향한 믿음을 전했다. 유희관은 지난 ...
  • 연패 없는 두산, 무난히 극복한 패전 후유증

    연패 없는 두산, 무난히 극복한 패전 후유증 유료

    ... 클로저도 실점하지 않았다. 개막전 패전에 휘둘리지 않고 차분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3차전도 9-3 대승. 두산은 이후에도 반드시 잡아야 할 경기는 잡았다. 8일 KT전에서도 선발 유희관과 불펜투수 최원준, 박신지가 12점을 내줬다. 개막 3연패를 당하고 온 팀에 무기력하게 패했다. 9일 경기가 비로 취소되며 안 좋은 기운이 이어진 상황. 그러나 10일 경기에서 연장 11회 ...
  • '선발 체질' 오재원, 위기에서 빛난 공수 파이팅

    '선발 체질' 오재원, 위기에서 빛난 공수 파이팅 유료

    ... 두고 경쟁하고 있는 두 선수를 모두 활용했다. 수비가 좋은 오재원은 선발 2루수, 최주환은 오재일의 자리인 1루에 내세웠다. 오재원의 수비는 경기 초반부터 빛났다. 2회초, 선발투수 유희관이 선두타자 노진혁에게 우측 방면 빗맞은 타구를 허용했다. 텍사스 안타가 될 가능성이 높았다. 그러나 오재원이 전력 질주 뒤 머리 뒤로 넘어가는 타구를 잡아냈다. 쇄도 과정에서 모자가 지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