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치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1학기에 등교 확대' 약속 못 지킨 교육부, 2학기엔 가능할까

    '1학기에 등교 확대' 약속 못 지킨 교육부, 2학기엔 가능할까

    ... 코로나19 이동식 PCR 검사소를 찾아 학생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2학기 매일 등교 의지를 밝혔지만,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앞서 유 부총리는 3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유치원과 초등 1·2학년 외에 다른 학년의 등교 확대가 적어도 1학기 안에는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일일 확진자가 700명대로 치솟으면서 등교 확대는 미뤄졌다. 교육부는 전면 등교의 ...
  • 생일 맞은 영탁, 장민호·정동원→임채무와 귀요미 셀카

    생일 맞은 영탁, 장민호·정동원→임채무와 귀요미 셀카

    가수 영탁이 생일맞이 셀카를 공개했다. 영탁은 12일 자신의 SNS에 "찐유치원 요구르트반 영탁이는 많은 친구들의 생일 축하도 받고♥ 뵙고 싶었던 임채무 선생님도 만났어요"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치원생으로 변신한 영탁, 장민호, 정동원의 모습이 담겼다. 세 사람의 깜찍한 비주얼과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지난 ...
  • 보름 만에 최다 확진, 신규 715명…국내 692·해외 23명

    보름 만에 최다 확진, 신규 715명…국내 692·해외 23명

    ...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어제까지 접종 대상자의 44%가 사전예약을 마쳤다"고도 했습니다. 오늘부터는 다음 달 7일 접종이 시작되는 60~64세 400만 명과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교사 등 36만 명에 대한 사전 예약이 시작됩니다. 전 장관은 "온라인 예방접종 사이트, 읍면동 주민센터, 지자체 콜센터를 통해 예약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 [뉴스체크|오늘] 국회, 여야 원내대표 회동

    [뉴스체크|오늘] 국회, 여야 원내대표 회동

    ... 수사 대상입니다. 3. 60~64세 백신 예약 시작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 대상이 오늘부터는 60세 이상으로 확대가 됩니다. 60세에서 64세의 예약도 오늘 시작됩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저학년 교사에 대한 사전 예약도 오늘부터 진행됩니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용진, 여당 첫 대선 출사표 “뻔한 인물론 뻔한 패배”

    박용진, 여당 첫 대선 출사표 “뻔한 인물론 뻔한 패배” 유료

    ... 후보 비서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후 민주노동당 대변인과 진보신당 부대표를 지냈고, 2011년엔 시민통합당을 거쳐 민주통합당(민주당 전신)에 합류했다. 2016년 20대 국회 입성 뒤엔 사립유치원 회계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유치원3법' 입법을 추진해 주목을 받았다. 2020년 '조국 사태' 땐 “납득할 만한 해명을 하지 못하면 결단이 불가피하다”는 쓴소리를 남겨 당내 소신파 '조...
  • “야자수가 뭐예요” 다문화 학생, 말 안 통해 수업 스트레스

    “야자수가 뭐예요” 다문화 학생, 말 안 통해 수업 스트레스 유료

    ... 굉장히 다양하고 구조적이다”라며 “어른들이 다문화 학생에 대해 선입견을 갖고 접근했다가는 자칫 아이의 고충을 가중할 수 있다”고 했다. 다문화 영유아에 대한 교육은 아직은 걸음마 단계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정부가 교육비를 전액 보조하지 않다 보니 고스란히 부모의 몫이 된다. 돈을 벌어 코리안 드림을 이루려 입국했지만 아이의 유치원 교육이 '그림의 떡'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
  • “야자수가 뭐예요” 다문화 학생, 말 안 통해 수업 스트레스

    “야자수가 뭐예요” 다문화 학생, 말 안 통해 수업 스트레스 유료

    ... 굉장히 다양하고 구조적이다”라며 “어른들이 다문화 학생에 대해 선입견을 갖고 접근했다가는 자칫 아이의 고충을 가중할 수 있다”고 했다. 다문화 영유아에 대한 교육은 아직은 걸음마 단계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정부가 교육비를 전액 보조하지 않다 보니 고스란히 부모의 몫이 된다. 돈을 벌어 코리안 드림을 이루려 입국했지만 아이의 유치원 교육이 '그림의 떡'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