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전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지루성두피염, 탈모 병원 치료는?"

    "지루성두피염, 탈모 병원 치료는?"

    ... 원활해지면서 탈모 증상이 완화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두피 가려움증이나 염증을 동반하지 않은 채 여성탈모가 시작됐다면 더욱이 여러 가지 원인을 고려해봐야 한다. 유전력은 물론이고 스트레스나 영양부족, 자가면역질환, 갑상선 항진증 등 여성에게 나타난 탈모는 신체 건강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모발이 가늘어지고 빠진다고 해서 두피치료에만 ...
  • "여성탈모는 남성탈모와 달라"

    "여성탈모는 남성탈모와 달라"

    ... 원인을 찾아 그에 맞는 생활 속 개선과 치료, 두피관리가 필요하다. 한방에서는 1:1 개인별 맞춤 치료를 통해 처방된 한약으로 발모를 돕고 몸을 보하면서 두피치료를 병행하게 된다. 탈모 유전력이 있다고 해도 후천적인 요인들에 의해 발현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환자 개개인 탈모 원인분석은 필수다. 여성탈모나 남성탈모는 다르지만, 단순히 두피, 모발만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근본적인 ...
  • 어머니가 무릎관절염 앓았다고? 당신도 그 병 조심

    어머니가 무릎관절염 앓았다고? 당신도 그 병 조심

    ... 오른쪽인지, 왼쪽인지도 같을 때는 '징그럽게도 닮았네' 하는 말이 나올 정도다. 그 이유는 모녀 사이에 유전자도 비슷하지만, 삶의 성향 즉, 식습관이나 운동습관까지도 비슷하기 때문일 것이다. 유전력 외에 가족력도 작용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어찌 보면 삶의 성향, 식습관, 운동습관 역시 유전일 수 있다. 건강 가계도를 그려보자. 가계도를 3대까지만 그려보면 웬만한 큰 병은 ...
  • "점점 비어가는 정수리 머리숱, 탈모 유전 없으면 안심해도 될까?"

    "점점 비어가는 정수리 머리숱, 탈모 유전 없으면 안심해도 될까?"

    ... 연령대에도 나타나면서 2~30 대의 젊은 남녀에게 탈모는 남 이야기가 아니게 됐다 . 스트레스를 비롯한 다양한 요인이 탈모를 유발하는 후천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 탈모는 유전력으로 생긴 선천적 탈모와 생활습관 및 다양한 요인으로 생긴 후천적 탈모로 나누어 볼 수 있다 . 유전탈모와 후천적탈모 모두 증상 초기에 올바른 치료를 진행한다면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난소암 환자의 경제적 부담 덜어줄 방안 절실

    [건강한 가족] 난소암 환자의 경제적 부담 덜어줄 방안 절실 유료

    ... 유전적 요인으로 인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어머니 또는 자매에게 병력이 있으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발병률이 3배가량 높아진다. 난소암의 원인 중 하나로 밝혀진 BRCA 유전자는 유전력이 있어 모녀나 자매에게서 함께 발병되는 경우가 많다. BRCA 유전자 변이를 보유한 경우 일반인에 비해 난소암 발생 확률이 20~40배까지 높아지게 된다. 표적항암제 보험급여 적용하길 난소암은 ...
  • 육류·인스턴트식품 적게 먹고 오래 앉아 있지 말아야

    육류·인스턴트식품 적게 먹고 오래 앉아 있지 말아야 유료

    ... 묵직한 잔변감이 느껴질 때 대장암 검사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과거에 염증성 장질환, 유방암·난소암·자궁내막암 등을 앓았거나 가족 가운데 대장암이나 대장 선종 유전력이 있고 지방 섭취가 많다면 대장암 예방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소 건강검진으로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려는 노력과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얘기다. 김 교수는 “차움에서는 대장암과 ...
  • 육류·인스턴트식품 적게 먹고 오래 앉아 있지 말아야

    육류·인스턴트식품 적게 먹고 오래 앉아 있지 말아야 유료

    ... 묵직한 잔변감이 느껴질 때 대장암 검사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과거에 염증성 장질환, 유방암·난소암·자궁내막암 등을 앓았거나 가족 가운데 대장암이나 대장 선종 유전력이 있고 지방 섭취가 많다면 대장암 예방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소 건강검진으로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려는 노력과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얘기다. 김 교수는 “차움에서는 대장암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