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영주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BNK도 첫 승…여자농구 본격 순위 경쟁 돌입

    BNK도 첫 승…여자농구 본격 순위 경쟁 돌입

    ... 다마리스 단타스(20점)와 안혜지(14점·12어시스트)를 앞세워 용인 삼성생명을 83-72로 꺾었다. BNK는 이번 시즌 여섯 경기 만에 감격의 창단 첫 승(5패)을 거뒀다. BNK는 유영주 감독을 비롯해 코칭 스태프 전원을 여성으로 구성해 화제를 모았다. BNK가 늦은 마수걸이 승리를 기록하면서 여자프로농구는 모든 참가팀이 최소 1승씩 챙겼다. 더불어 더욱 치열한 순위 ...
  • 부산까지 흥행 돌풍…여자프로농구 열기 뜨겁다

    부산까지 흥행 돌풍…여자프로농구 열기 뜨겁다

    ... 기록이다. 역대 여자농구 정규리그 한 경기 최다 관중 기록은 2012년 11월 부천에서 수립된 6천500명이다. BNK는 올해 6월 사상 최초의 부산 연고 여자프로농구팀으로 창단했으며 유영주 감독과 최윤아, 양지희 코치 등 여성으로만 코칭스태프를 구성해 화제가 됐다. 개막 후 2연패를 당해 꼴찌로 떨어진 BNK가 성적만 지원해준다면 부산의 여자농구 열기는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
  • 여자농구 부산 BNK 홈개막전, 5000명 넘게 몰렸다

    여자농구 부산 BNK 홈개막전, 5000명 넘게 몰렸다

    ... 무료개방됐고, 배분한 입장권 5390장은 매진됐다. BNK 구단은 선착순 5000명에게 유니폼을 선물했고, QM6 차를 경품으로 줬다. BNK는 올 시즌 최다관중을 불러모았다. BNK는 유영주 감독, 최윤아, 양지희 코치 등 여성으로만 코치진을 구성해 화제가 됐다. BNK는 이날 지난 시즌 우승팀 KB에 64-77로 패하면서 2연패를 기록했다. KB의 카일라 쏜튼에게 33점을 ...
  • 농구팬 52%, “BNK썸, KB스타즈에 우세한 경기 펼칠 것”

    농구팬 52%, “BNK썸, KB스타즈에 우세한 경기 펼칠 것”

    ... 신한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박지수(17점12리바운드4어이스트), 카일라 쏜튼(17점 7리바운드), 강아정(14점 7리바운드)의 활약으로 68-53의 무난한 승리를 거뒀다. 신생팀인 BNK썸은 유영주 감독의 대뷔전인 KEB하나은행과의 대결에서 78-82로 패했지만 가능성을 엿봤다. 다미리스 단타스의 포스트 우위와 함께 빠른 가드들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한 BNK썸은 경기 막판 1점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산까지 흥행 돌풍…여자프로농구 열기 뜨겁다

    부산까지 흥행 돌풍…여자프로농구 열기 뜨겁다 유료

    ... 기록이다. 역대 여자농구 정규리그 한 경기 최다 관중 기록은 2012년 11월 부천에서 수립된 6천500명이다. BNK는 올해 6월 사상 최초의 부산 연고 여자프로농구팀으로 창단했으며 유영주 감독과 최윤아, 양지희 코치 등 여성으로만 코칭스태프를 구성해 화제가 됐다. 개막 후 2연패를 당해 꼴찌로 떨어진 BNK가 성적만 지원해준다면 부산의 여자농구 열기는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
  • 농구팬 52%, “BNK썸, KB스타즈에 우세한 경기 펼칠 것”

    농구팬 52%, “BNK썸, KB스타즈에 우세한 경기 펼칠 것” 유료

    ... 신한은행과의 홈 개막전에서 박지수(17점12리바운드4어이스트), 카일라 쏜튼(17점 7리바운드), 강아정(14점 7리바운드)의 활약으로 68-53의 무난한 승리를 거뒀다. 신생팀인 BNK썸은 유영주 감독의 대뷔전인 KEB하나은행과의 대결에서 78-82로 패했지만 가능성을 엿봤다. 다미리스 단타스의 포스트 우위와 함께 빠른 가드들을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한 BNK썸은 경기 막판 1점 ...
  • 여농구 구단주 너무 뜨거운 열정

    여농구 구단주 너무 뜨거운 열정 유료

    ... 썸의 2019~20시즌 개막전. 경기 종료 직전 긴박한 작전타임에 한 남성이 BNK 벤치로 다가오더니 유영주 감독에게 악수를 청하는 황당이 상황이 벌어졌다. 전말은 이렇다. 신생팀 BNK는 4쿼터 막판까지 접전을 이어갔다. 종료 14.3초를 남기고 3점 슛을 허용했다. 유 감독은 작전타임을 요청했다. 유 감독은 작전판을 들고 긴급하게 작전을 지시했다. 그런데 벤치 뒤편 귀빈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