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서울 미래유산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이섬 옥죄는 연좌제 언제까지…

    남이섬 옥죄는 연좌제 언제까지… 유료

    ... 건설될 판이라고 보도했을 때 포털 사이트에 악플 3000여 개가 달렸다. 지난주 '남이섬 동생' 탐나라공화국이 개장한다고 썼을 때도 악플 400여 개가 올라왔다. 악플처럼 남이섬은 친일파 유산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아니다. 이미 언론사 10여 곳과 네티즌 수백 명이 허위 정보를 게재했다가 처벌을 받았거나 잘못을 빌었다. 친일파 논란을 쟁점별로 정리했다. 우선 남이섬 설립자는 친일파인가. ...
  •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대기오염에 노출된 어린이…건강 피해는 평생 간다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대기오염에 노출된 어린이…건강 피해는 평생 간다 유료

    ... 짙은 연무. [AP=연합뉴스] 지난 1월 국제학술지 '랜싯 플래니터리 헬스'에 게재된 한 연구 보고서는 매년 인도·방글라데시·파키스탄 등 남아시아 지역에서 발생하는 임신 손실, 즉 유산·사산 가운데 34만9000여 건이 대기오염과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초미세먼지 농도를 WHO 기준인 ㎥당 10㎍(마이크로그램, 1㎍=100만분의 1g) 이하로 유지했다면, 임신 손실을 ...
  • “상속세 최고세율 25%로” vs “경제적 불평등 완화가 목적” 유료

    ... 원칙적 반대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최대주주와 그 가족만이 회사의 주인이라는 관점에서 상속세 개편을 논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경실련은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유산 처분 계획에 대해 “공익재단을 활용해 상속세를 회피하는 꼼수를 부리지 않았다는 점에서는 평가할 만하다”는 입장을 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