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미리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유미리
( YOO,MEE-REE)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불후의 명곡' 알리, 출산 후 첫 출연 "친정집 온 기분, 우승 가져가겠다"

    '불후의 명곡' 알리, 출산 후 첫 출연 "친정집 온 기분, 우승 가져가겠다"

    ... 알리가 출산 후 처음으로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가수 출신 작곡가로 조용필 '상처', 이미자 '내 삶의 이유 있음은', 유미리 '젊음의 노트', 최진희의 '꼬마인형' 등 7080 히트곡을 배출한 전설 '작곡가 장욱조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녹화에는 독특한 음색과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불후의 명곡' 여자 최다 트로피를 ...
  • 김건모 “어느날 내 안에 들어온 그녀…어머니와 웃는 모습에 결심”

    김건모 “어느날 내 안에 들어온 그녀…어머니와 웃는 모습에 결심”

    ... '아버지'라고 불렀다. 장욱조는 조용필의 '상처', 이미자의 45주년 곡 '내 영혼 노래가 되어', 나훈아의 '꽃당신', 조경수의 '잊지는 못할 거야', 태진아의 '떠나가지 마', 유미리의 '젊음의 노트' 등 시대를 아우르는 히트곡을 만들었다. 이미자의 50주년 곡 '내 삶의 이유 있음은'은 딸 장씨와 공동 작곡했다. 집안 종교가 기독교인 김건모는 “아버지를 뵈러 찬양 예배를 ...
  • 일 주간지 "한국 따위는 필요없다"…비판 일자 애매한 사과

    일 주간지 "한국 따위는 필요없다"…비판 일자 애매한 사과

    ...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분노조절이 안 된다"는 막말까지 써놨습니다. 이 기사가 실린 뒤 재일교포 2세 후카자와 우시오 작가가 잡지 기고 중단을 선언했고, 철학자 우치다 다쓰루 씨와 재일교포 유미리 작가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출판사 측은 "배려가 부족했다"고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다른 의견과 함께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혀 비판도 여러 의견 중 하나라는 ...
  • "한국인은 분노조절 안돼" "귀찮은 이웃"…혐한 쏟아낸 日주간지

    "한국인은 분노조절 안돼" "귀찮은 이웃"…혐한 쏟아낸 日주간지

    ... "차별선동을 간과할 수 없다"며 "해당 잡지의 에세이 연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철학자인 우치다 다쓰루는 "앞으로 쇼가쿠칸의 일은 하지 않겠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 재일동포 유미리 작가는 "인종차별과 증오를 부채질하는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주간 포스트는 사과를 했지만 진정성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후쿠시마 학생들 쉼터 만들고 싶어

    후쿠시마 학생들 쉼터 만들고 싶어 유료

    유미리 아쿠타가와(芥川)상 수상작가인 재일동포 유미리(49·사진)가 동일본 대지진 당시 큰 피해를 입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주변에 서점을 열 것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25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유 작가는 다음달 9일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南相馬)시에 '풀하우스'라는 이름의 서점을 연다. '풀하우스'는 1996년 그가 쓴 소설의 제목이기도 하다. ...
  • “한국문학 세계화가 K팝 인기 연장시킬 것”

    “한국문학 세계화가 K팝 인기 연장시킬 것” 유료

    ... 넓히면 '한인 디아스포라 문학'과 맞닥뜨리게 된다. 이민 1.5세대 혹은 2세대 이후, 경계인의 시각에서 정체성 혼란을 탐사하거나 현지 생활의 내부를 전하는 이들이다. 미국의 이창래, 일본의 유미리 등이 떠오른다. 이 카테고리에서 제외됐던 이들이 타향에서 이름없이, 다른 데서는 풀 길 없는 아픔과 외로움을 한글로 표현해온 사람들이다. 한국문단이 그동안 주목한 적 없는 '풀뿌리 해외 ...
  • “아이 운다고 집으로 데려가라 해 … 사설 유치원 보내자니 감당 안돼”

    “아이 운다고 집으로 데려가라 해 … 사설 유치원 보내자니 감당 안돼” 유료

    ... 아들을 키우는 권모(40)씨는 “녹색어머니, 급식재료 검수 어머니 같은 제도를 보면 학교 행정의 일정 부분이 엄마의 몫으로 정해져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올해 초등학생 학부모가 된 유미리(38)씨 역시 “유치원 땐 재롱잔치만 가면 됐는데 학교에 가니 참석해야 할 행사가 적지 않다”며 “보육과 교육비 부담을 해소하지 못하고선 둘째 낳을 엄두가 안 난다. 산 너머 산이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