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채무위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국가재정전략회의에 건전성 회복 방안은 없었다 유료

    ... 마땅하다. 재정 건전성 회복 로드맵과 재정운용 준칙을 하루빨리 만들어야 한다. 독일은 '한 해 신규 국가채무를 GDP의 0.35% 이상 발행할 수 없다'는 등의 재정준칙을 만들고 실천해 유럽에서 가장 튼튼한 경제 강국이 됐다. 반대로 나랏돈 뿌리기에만 열중했던 이탈리아는 툭하면 유로존을 재정위기에 몰아넣는 신세로 전락했다. 어떤 길을 택해야 할지는 자명하지 않은가.
  • [김동호의 시시각각] 문제는 나라의 신용이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문제는 나라의 신용이다 유료

    ... 국민이 선호한다면 우리 앞날은 밝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달러·유로화를 찍는 미국·유럽과 달리 한국이 재정을 너무 쓰면 환율 급등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귀담아들을 얘기다. ... 이유가 있다. 국가채무가 늘어나면 재정적자가 치솟는다. 이런 문제를 막는 장치가 바로 국가 채무비율이라는 얘기다. 유럽이 60%라면 안보 리스크가 있는 한국은 40% 정도가 감당할 수 있는 ...
  •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공공성 앞세운 '큰 정부', 민간의 창의 북돋워야 성공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공공성 앞세운 '큰 정부', 민간의 창의 북돋워야 성공 유료

    ... 작을수록 좋았던 정부의 역할이 다시 커지고 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최근 미국식·유럽식 방역체제 모두 실패한 상황에서 한국형 방역체계의 선전은 눈부셨다. 2015년 메르스의 실패를 ... 고심하고 있다. 공공성을 앞세운 거대국가의 진격은 거부할 수 없는 시대정신이다. 코로나19 위기 속에 이제 본격화하고 있는 경제침체 속에 소비자·기업이 아니라 정부만이 유일하게 돈을 풀 준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