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윔블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윔블던

  • '나달 흉내' 내며 심판에 항의…눈길 끈 '코트 위 매너'

    '나달 흉내' 내며 심판에 항의…눈길 끈 '코트 위 매너'

    ... 선수도 같은 판정을 못마땅해하다 나달 흉내를 내는 바람에 경기장엔 폭소가 터졌습니다. [라파엘 나달/스페인 : 정말 신경 쓰지 않습니다. 즐거웠다면 그만입니다.] 지난 시즌 키리오스는 나달과 윔블던에서 만나 언더 서브를 넣고 또 공으로 몸을 세게 맞혀 논란을 빚었습니다. 이후 코트 위 앙숙으로 불렸기에 '나달 흉내'는 더 관심을 끌었습니다. 키리오스와 나달은 1승씩만 더 ...
  • 남지성-송민규, 호주 오픈 복식 2회전 진출

    남지성-송민규, 호주 오픈 복식 2회전 진출

    ... 알보트와 한 조를 이뤄서 3회전까지 진출한 게 한국 테니스가 복식에서 남긴 내용이다. 당연히 승리도 처음이다. 상대 조에 한 축인 호주 출신 휴이트는 2001년 US오픈, 2002년 윔블던 단식에서 우승한 세계 톱 랭커이기도 했다. 이 경기를 향한 현지 관심도 컸다. 무명의 한국 듀오가 충격을 안겼다. 남지성-송민규 조는 카자흐스탄의 미카일 쿠쿠슈킨-알렉산데르 버블릭 조와 ...
  • 권순우, 세계 29위 바실라시빌리와 5세트 접전 끝 석패

    권순우, 세계 29위 바실라시빌리와 5세트 접전 끝 석패

    ... 권순우의 메이저 대회 첫 승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지난 2015년에 프로 무대에 뛰어든 권순우는 2018년 호주오픈에서 메이저 대회 본선 무대를 밟았으나 1회전에서 탈락했다.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에서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했으나 1회전을 통과하지 못했다. 이번 대회에서 첫 승을 이루려고 했지만 마지막 5세트가 아쉬웠다. 권순우는 1세트에서 게임스코어 2-5로 끌려가다가 ...
  • 권순우, 21일 호주오픈 1회전에서 메이저 첫 승 도전

    권순우, 21일 호주오픈 1회전에서 메이저 첫 승 도전

    ... US오픈에서 기록한 16강이다. 바실라시빌리를 이기면, 권순우는 메이저 대회 첫 승을 거두게 된다. 권순우는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본선 무대를 밟은 2018년 호주오픈에서 1회전 탈락했다.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에서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했으나 1회전을 통과하지 못했다. 권순우는 메이저 대회의 특성인 5세트를 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일본과 중국에서 강도 높은 4주간의 동계 훈련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금빛 올림픽 꿈꾸는 우즈·페더러

    금빛 올림픽 꿈꾸는 우즈·페더러 유료

    ... 시달렸고, 2001년 투어대회 첫 우승 이래 처음으로 무관의 해를 보냈다. 은퇴설은 기정사실이 되어 갔다. 하지만 그대로 주저앉지 않았다. 이듬해인 2017년 페더러는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윔블던에서 우승하는 등 7차례나 투어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18년 2월에는 세계 1위에 복귀했다. 어느새 메이저 20승으로, 남자 단식 메이저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통산 우승은 ...
  • 금빛 올림픽 꿈꾸는 우즈·페더러

    금빛 올림픽 꿈꾸는 우즈·페더러 유료

    ... 시달렸고, 2001년 투어대회 첫 우승 이래 처음으로 무관의 해를 보냈다. 은퇴설은 기정사실이 되어 갔다. 하지만 그대로 주저앉지 않았다. 이듬해인 2017년 페더러는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윔블던에서 우승하는 등 7차례나 투어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18년 2월에는 세계 1위에 복귀했다. 어느새 메이저 20승으로, 남자 단식 메이저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통산 우승은 ...
  • 이형택·정현 테니스 계보, 샛별 권순우가 잇는다

    이형택·정현 테니스 계보, 샛별 권순우가 잇는다 유료

    ... 작은 키가 콤플렉스였다”고 전했다. 호주오픈 4강에 올랐던 정현(23)과 홍성찬(22), 이덕희(21) 등이 주니어 시절 두각을 나타낼 때, 권순우는 미미했다. 정현은 2013년 윔블던 주니어 남자단식에서 준우승했고, 홍성찬은 2015년 호주오픈 주니어 남자단식에서 준우승했다. 이덕희는 2014년 주니어 세계 랭킹 10위 안에 들었다. 하지만 현재는 세계 100위 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