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윌리엄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라이블리 호투…'5강 경쟁 골든타임' 지나친 늦은 결단

    라이블리 호투…'5강 경쟁 골든타임' 지나친 늦은 결단 유료

    ... 않다. 개막전을 맞이했던 저스틴 헤일리(5승 8패 평균자책점 5.75)와 덱 맥과이어(4승 8패 평균자책점 5.05)가 중간 낙마했다. 김 감독은 헤일리 대체 선수로 투수가 아닌 타자 맥 윌리엄슨을 데려왔다. 이어 맥과이어마저 집으로 돌려보낸 뒤 영입한 선수가 바로 라이블리다. 극단적인 컨트롤 불안으로 너무 큰 문제점을 보였던 덱 맥과이어. 결과적으로 삼성은 맥과이어를 좀 더 빨리 ...
  • [허재혁의 B트레이닝] 류현진의 기능적 운동신경과 김광현의 운동능력

    [허재혁의 B트레이닝] 류현진의 기능적 운동신경과 김광현의 운동능력 유료

    ... 점프(제자리높이뛰기)와 민첩성 등 농구에 적합한 운동 능력을 갖췄다는 것은 그만큼 프로에서의 성공률을 높여주기 때문이다. 지난 6월에 열린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영광은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에게 돌아갔다. 그의 운동 능력이 드래프트 동기생들과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우월했다.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도 고등학생 신분으로 참가한 200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대학생 ...
  • [포토]터커, 몸을 던진 멋진 수비

    [포토]터커, 몸을 던진 멋진 수비 유료

    프로야구 2019 KBO리그 삼성라이온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10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4회 1사 1,2루 윌리엄슨의 안타성 타구를 우익수 터커가 달려와 넘어지며 잡아내고 있다. 대구=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