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윌리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분수대] 하인리히 법칙

    [분수대] 하인리히 법칙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직장인이라면 그와 친숙하다. 산업 안전보건 교육에 꼭 등장하는 허버트 윌리엄 하인리히(1885~1962)다. 산업재해에 빠지지 않고 나오는 하인리히 법칙을 만든 이가 바로 그다. 보험사 트래블러스 점검 부서에서 일하던 하인리히는 1931년 『산업재해 예방에 대한 과학적 접근』이란 책을 출판한다. 그는 중대 산업재해가 발생하는 이유를 통계학적으로 ...
  • KT, 24일 만에 단독 1위 복귀…황재균 역전 3점포

    KT, 24일 만에 단독 1위 복귀…황재균 역전 3점포

    ... 홈런(시즌 6호)으로 화답했다. 순식간에 5-2 리드를 잡은 KT는 5회 말 2사 만루에서 한화 김범수의 폭투로 한 점을 더 보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올 시즌 부진했던 KT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는 6이닝 7피안타 6탈삼진 3실점으로 시즌 2승(2패)째를 따냈다. 마무리 투수 김재윤은 9회 시즌 13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한화는 베테랑 이성열이 3안타 맹타를 휘둘렀지만, 팀 ...
  • 콘월까지 기차로…95세 엘리자베스 여왕 '로열 외교'

    콘월까지 기차로…95세 엘리자베스 여왕 '로열 외교'

    ... 2세/영국 여왕 : 즐거운 표정을 지어야 할까요?]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저희는 지금 즐기고 있습니다.] 긴장했던 정상들이 웃음을 터뜨립니다. 이번 행사에는 윌리엄 왕세손과 찰스 왕세자 부부까지, 왕실 일가가 총출동했습니다. 왕실은 정치에 관여할 수 없지만, 팬데믹 이후 처음 열리는 대면 다자회의인 만큼 적극적인 소프트 외교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
  • '슈돌' 육아왕 샘 아빠, 이번엔 코딩 교육 도전

    '슈돌' 육아왕 샘 아빠, 이번엔 코딩 교육 도전

    ... 웃음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윌벤져스의 집에는 특별한 컴퓨터가 등장했다. 그 정체는 바로 샘 아빠, '샘77'. 그가 아이들에게 코딩을 가르치기 위해 직접 컴퓨터로 변신했다고. 이에 윌리엄과 벤틀리는 직접 개발자가 되어 컴퓨터 '샘77'과 대화하기에 도전했다. 단순 명령부터 순서 명령까지, 아이들은 '샘77'에게 직접 지시를 내리며 코딩의 기초를 배워갔다고 한다. 이때 정확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하인리히 법칙

    [분수대] 하인리히 법칙 유료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직장인이라면 그와 친숙하다. 산업 안전보건 교육에 꼭 등장하는 허버트 윌리엄 하인리히(1885~1962)다. 산업재해에 빠지지 않고 나오는 하인리히 법칙을 만든 이가 바로 그다. 보험사 트래블러스 점검 부서에서 일하던 하인리히는 1931년 『산업재해 예방에 대한 과학적 접근』이란 책을 출판한다. 그는 중대 산업재해가 발생하는 이유를 통계학적으로 ...
  • 영문학자 장영희 “한 번 갔다 온 조영남과 사귀는 건 억울”

    영문학자 장영희 “한 번 갔다 온 조영남과 사귀는 건 억울” 유료

    ... 독자 제위께서 믿어주실까! 맹세코 그때 나는 김점선이 암 투병 중이라는 걸 상상도 못했다. 생일 축하 콘서트, 일종의 짝사랑 프러포즈 지금도 얼핏얼핏 기억나는 게 있는데 미국 소설가 윌리엄 포크너의 『음향과 분노』라는 책 얘기를 둘이서 재밌게 주고받아서 나는 집에 돌아오는 길에 부리나케 책을 사 들고 와 읽었는데 두 페이지를 넘길 수 없었다. 이게 글인지 넋두리인지 분간이 안 될 ...
  • 영문학자 장영희 “한 번 갔다 온 조영남과 사귀는 건 억울”

    영문학자 장영희 “한 번 갔다 온 조영남과 사귀는 건 억울” 유료

    ... 독자 제위께서 믿어주실까! 맹세코 그때 나는 김점선이 암 투병 중이라는 걸 상상도 못했다. 생일 축하 콘서트, 일종의 짝사랑 프러포즈 지금도 얼핏얼핏 기억나는 게 있는데 미국 소설가 윌리엄 포크너의 『음향과 분노』라는 책 얘기를 둘이서 재밌게 주고받아서 나는 집에 돌아오는 길에 부리나케 책을 사 들고 와 읽었는데 두 페이지를 넘길 수 없었다. 이게 글인지 넋두리인지 분간이 안 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