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성락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위성락
(魏聖洛 / WI,SUNG-LAC)
출생년도 1954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무산된 대통령 방일, 그 길 뿐이었을까?

    [중앙시평] 무산된 대통령 방일, 그 길 뿐이었을까? 유료

    위성락 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리셋 코리아 외교안보분과장 대통령의 도쿄 올림픽 계기 방일 계획이 막판에 무산됨으로써 정부 임기 내에 한일 관계개선을 모색할 마지막 기회가 사라졌다. 정상방문 준비가 이견과 막말로 점철되고 급기야 무산되었으니 그 파장이 상당할 것이다. 한국은 일본의 경직성과 무성의에 분개할 것이고, 일본은 한국이 무리한 요구로 남의 잔치를 어지럽혔다고 ...
  • [중앙시평] G7 반열에 서려면 외교개혁부터

    [중앙시평] G7 반열에 서려면 외교개혁부터 유료

    위성락 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리셋 코리아 외교안보분과장 대통령의 G7 회의 참가는 세간의 큰 관심을 끌지 못한 채 지나갔다. 정부는 언론의 보도가 부족했다며 불편한 심사를 내비치고 있다. G7의 한국 초청은 G7이 한국의 위상을 인정하고, 범세계적 이슈를 함께 논의할 파트너로 간주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더욱이 미국은 한국을 포함한 G7 확대 구상까지 갖고 ...
  • [위성락의 한반도평화워치] 국운 걸린 미·중 대응 노선, 갑자기 바꿔도 되나

    [위성락의 한반도평화워치] 국운 걸린 미·중 대응 노선, 갑자기 바꿔도 되나 유료

    ━ 한·미 정상회담이 제기한 6가지 문제 위성락 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리셋 코리아 외교안보분과장 한국 외교가 당면한 최대 난제 중 하나가 동맹국 미국과 인접국 중국 사이의 처신이라는 것은 공지의 사실이다. 그러나 한국 사회가 이 사안을 그리 심각하게 대하지 않는다는 것 또한 기이하지만 엄연한 현실이다. 역대 정부는 모두 미·중 사이에서 모호한 태도를 취하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