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차이나인사이트] 27년만의 최저 성장에도 중국은 왜 무덤덤할까

    [차이나인사이트] 27년만의 최저 성장에도 중국은 왜 무덤덤할까 유료

    ... GDP성장률 하락폭은 세계 평균이 -0.6%, 미국이 -0.6%, 한국이 -0.7%인데 비해 중국은 -0.4%다. 중국 리스크는 철저히 관리하고 조심하는게 좋다. 그러나 과도한 중국위기설의 공포에 휩싸여 중국에서 돈 벌 기회를 놓치는 우는 범하지는 말아야 한다. ■ ◆전병서 「 중국 칭화대에서 석사, 푸단대에서 금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대우경제연구소, 한화증권 ...
  • [송호근 칼럼] '3고 정치'로 세월은 가고

    [송호근 칼럼] '3고 정치'로 세월은 가고 유료

    ... 수석의 수족이 됐다. 복지부, 노동부 장관은 복지예산을 결재하는 집행관, 교육부장관은 대통령의 한마디에 경기를 일으킬 듯 복창하는 앵무새, 외교부수장은 누군가 꼬집었듯 장식 인형? 실물경제 위기설이 파다한 이 험난한 계절에 경제수장은 없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정책분장사, 김상조 정책실장은 현실의 쓴맛을 조금 본 규제론자, 주택시장과 샅바 싸움하는 김현미 장관이 약간 돋보일 뿐인데, ...
  • [김정식의 이코노믹스] 정부는 아니라지만 경제 위기 조짐 곳곳에서 보인다

    [김정식의 이코노믹스] 정부는 아니라지만 경제 위기 조짐 곳곳에서 보인다 유료

    ━ 한국경제 위기설 나오는 배경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세계 경제가 동반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신임 총재는 최근 세계 90% 지역에서 성장이 동반 둔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데이비드 멜패스 세계은행 총재 역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와 미·중 무역분쟁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