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요예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승보다 5년 출전권이 더 기뻤던 김성현

    우승보다 5년 출전권이 더 기뻤던 김성현 유료

    한국 골프 62년 역사에 첫 월요 예선 통과 우승자 김성현. 그는 '2025년까지 시드를 확보한 게 우승보다 더 좋다“고 말했다. 정시종 기자 한 달 전인 지난달 9일, 한국 프... 코리안투어 시드를 어떻게 확보할지가 더 걱정이었다. 김성현은 당시 본선에 출전할 8명을 가리는 월요예선에서 8위로 '턱걸이'해 출전권을 겨우 얻었다. 그렇게 출전한 대회에서, 변화무쌍한 날씨 속에 ...
  • 우승보다 5년 출전권이 더 기뻤던 김성현

    우승보다 5년 출전권이 더 기뻤던 김성현 유료

    한국 골프 62년 역사에 첫 월요 예선 통과 우승자 김성현. 그는 '2025년까지 시드를 확보한 게 우승보다 더 좋다“고 말했다. 정시종 기자 한 달 전인 지난달 9일, 한국 프... 코리안투어 시드를 어떻게 확보할지가 더 걱정이었다. 김성현은 당시 본선에 출전할 8명을 가리는 월요예선에서 8위로 '턱걸이'해 출전권을 겨우 얻었다. 그렇게 출전한 대회에서, 변화무쌍한 날씨 속에 ...
  • 인생 역전, 다음엔 더 큰 꿈 꾸는 22세 골퍼 김성현

    인생 역전, 다음엔 더 큰 꿈 꾸는 22세 골퍼 김성현 유료

    ... 지난달 9일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선수권대회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성현(22)은 우승보다 코리안투어 시드를 어떻게 확보할 지에 대한 걱정이 더 컸다. 당시에도 본선에 오를 8명을 가리는 월요 예선에서 8위에 올라 턱걸이해 대회 출전 기회를 겨우 잡았을 정도였다. 그런데 변화무쌍한 날씨 속에서도 침착하게 타수를 줄여가던 그는 덜컥 우승까지 성공했다. 이 대회는 물론 1958년 시작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