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세훈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원세훈
(元世勳 / Won Sei-hoon)
출생년도 1951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브리핑] 원세훈, 국정원 정치공작 혐의 징역 7년 유료

    재임 시절 벌인 각종 불법 정치공작으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순형 부장판사)는 7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에게 징역 7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했다.
  • [브리핑] 원세훈, 국정원 정치공작 혐의 징역 7년 유료

    재임 시절 벌인 각종 불법 정치공작으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순형 부장판사)는 7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에게 징역 7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했다.
  • [view] 법정 등장한 빅데이터…“사이버사 댓글은 조직적 패턴 없다”

    [view] 법정 등장한 빅데이터…“사이버사 댓글은 조직적 패턴 없다” 유료

    ... “만약에 '어떤 목적을 갖고 조직적으로 일정기간 댓글 활동을 한 경우'에는 반드시 조직원들 전체가 움직이고 선거와 같이 특정 시기에 집중되는 현상이 수량과 그래프로 반드시 나온다”며 “원세훈 전 원장에게 유죄가 확정된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이 대표적 사례”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사이버사령부 댓글은 국정원 댓글과 달리 조직적 활동의 데이터 패턴이 없었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