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년 개막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기전 최강자 '미스터 롯데' 김용희…"KS 우승 때 믿을 건 최동원·응원뿐"

    단기전 최강자 '미스터 롯데' 김용희…"KS 우승 때 믿을 건 최동원·응원뿐" 유료

    원년 개막전 4번 타자를 맡으며 롯데를 대표하는 선수로 활약한 김용희 경기 운영위원장은 당시 부산의 뜨거웠던 열기를 회상하며 '1982년 롯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 인기가 어마어마했다. 1975년 6월 실업팀으로 창단한 롯데는 1982년 프로팀으로 전환해 원년 구단의 자부심을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 수많은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했다. '사직 노래방'은 ...
  • 단기전 최강자 '미스터 롯데' 김용희…"KS 우승 때 믿을 건 최동원·응원뿐"

    단기전 최강자 '미스터 롯데' 김용희…"KS 우승 때 믿을 건 최동원·응원뿐" 유료

    원년 개막전 4번 타자를 맡으며 롯데를 대표하는 선수로 활약한 김용희 경기 운영위원장은 당시 부산의 뜨거웠던 열기를 회상하며 '1982년 롯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 인기가 어마어마했다. 1975년 6월 실업팀으로 창단한 롯데는 1982년 프로팀으로 전환해 원년 구단의 자부심을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 수많은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했다. '사직 노래방'은 ...
  • [창간특집] 최다 우승팀의 '투타 겸업' 에이스 해태 김성한…"백인천은 제압하기 힘든 상대"

    [창간특집] 최다 우승팀의 '투타 겸업' 에이스 해태 김성한…"백인천은 제압하기 힘든 상대" 유료

    원년 타점왕이자 10승 투수 김성한 전 KIA 감독은 현재 광주CMB에서 친정팀 타이거즈의 홈 경기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투타 겸업' 원조 김 전 감독은 타석과 ... 했으니 (야구선수로) 승부를 걸어 보겠다는 마음으로 뛰어들게 됐다." - 해태는 15명으로 원년 개막전을 맞이했다. 이유가 있었나. "야구 명문인 군산상고가 있었고, 광주일고도 전국 대회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