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웅동학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브리핑] 채용 비리 혐의 조국 동생 1심서 징역 1년 유료

    학교법인 웅동학원 채용 비리와 허위소송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 모 씨가 1심에서 채용 비리 관련 업무방해만 유죄가 인정돼 징역 1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18일 나머지 6가지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 [브리핑] 채용 비리 혐의 조국 동생 1심서 징역 1년 유료

    학교법인 웅동학원 채용 비리와 허위소송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 모 씨가 1심에서 채용 비리 관련 업무방해만 유죄가 인정돼 징역 1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18일 나머지 6가지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 [단독] 조국 동생 소송비용 웅동학원 돈으로 대려다 무산

    [단독] 조국 동생 소송비용 웅동학원 돈으로 대려다 무산 유료

    조국 전 장관 일가가 관여하고 있는 학교법인 웅동학원이 운영하는 웅동중학교 모습. 송봉근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하는 학교법인 웅동학원이 조 전 장관의 동생 등과 관련된 소송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법인 재산을 사용하려고 시도했다 무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전 장관 일가가 지난해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한 약속은 1년 가까이 지키지 않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