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운하가 나를 봐줬다고? 그럼 왜 선거 뒤 소환 안했나”

    “황운하가 나를 봐줬다고? 그럼 왜 선거 뒤 소환 안했나” 유료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측근 비리 수사와 관련, 지방선거 개입을 위한 청와대의 하명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송봉근 기자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지만, 여전히 양측 주장은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김기현(60) 전 울산시장은 청와대의 하명수사, 경찰의 선거 개입 수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고 황운하(57) ...
  • [단독]조례 바꿔 송병기 앉혔다···野 "송철호, 캠코더 결정판"

    [단독]조례 바꿔 송병기 앉혔다···野 "송철호, 캠코더 결정판" 유료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휩싸인 송철호 울산시장이 취임 이후엔 대거 '캠코더'(캠프ㆍ코드ㆍ더불어민주당) 인사를 기용했다는 주장이 자유한국당에서 10일 제기됐다. 측근을 임명하기 위해 조례를 고쳤고, 실세 특보를 전진 배치했다는 게 한국당 '선거농단 진상조사특위' 주광덕 위원장 등의 주장이다. 송철호 울산시장. [뉴스1] ①부시장 별정직으로 바꾸고 송병기 ...
  • “청와대가 나를 챙긴다고? 그럼 이미 경찰청장 됐을 것”

    “청와대가 나를 챙긴다고? 그럼 이미 경찰청장 됐을 것” 유료

    ... 검찰의 '혹세무민'이라고 비판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지만, 여전히 양측 주장은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김기현(60) 전 울산시장은 청와대의 하명수사, 경찰의 선거 개입 수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고 황운하(57)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은 야당과 검찰의 터무니없는 공격이라고 맞받아친다. 황 청장을 6일, 김 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