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란바토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후차 골목길로 피해도…사대문 진입 10초 만에 딱 걸린다

    노후차 골목길로 피해도…사대문 진입 10초 만에 딱 걸린다 유료

    ... 1000곳에 '미세먼지 스파이' 심었다···하늘색 확 바뀐 베이징 중국발 미세먼지 해결한다면서 전략도 없이 덤빈 韓 정부 빈민 80만명이 쓰레기 태워 난방…100m 앞도 안보이는 도시 울란바토르 극심한 대기오염과 한반도 황사는 '한 뿌리' '가와사키 천식' 오명 도쿄 옆 도시…이젠 후지산이 또렷하게 보인다 런던시 4시간 주차비…전기차 1200원, 노후 경유차 6만원 방독면 쓰고 ...
  • 방독면 쓰고 스모그 버틴 LA, 공기 지키려 트럼프와도 싸운다

    방독면 쓰고 스모그 버틴 LA, 공기 지키려 트럼프와도 싸운다 유료

    ... 1000곳에 '미세먼지 스파이' 심었다···하늘색 확 바뀐 베이징 중국발 미세먼지 해결한다면서 전략도 없이 덤빈 韓 정부 빈민 80만명이 쓰레기 태워 난방…100m 앞도 안보이는 도시 울란바토르 극심한 대기오염과 한반도 황사는 '한 뿌리' '가와사키 천식' 오명 도쿄 옆 도시…이젠 후지산이 또렷하게 보인다 런던시 4시간 주차비…전기차 1200원, 노후 경유차 6만원 ◇ 본 기획물은 ...
  • 빈민 80만명이 쓰레기 태워 난방…100m 앞도 안보이는 도시

    빈민 80만명이 쓰레기 태워 난방…100m 앞도 안보이는 도시 유료

    몽골 울란바토르 서북쪽 외곽에 위치한 칭길테 지역의 언덕배기 게르촌에서 내려다본 아래쪽 울란바토르 도심. 이날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맑았지만 영하 7도까지 떨어진 추위 탓에 난방이 늘어 아침 도심엔 오염물질이 고였다. 김정연 기자 지난달 8일 오전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 시내에는 자욱한 먼지가 깔렸다. 아직 10월 초인데도 새벽 기온은 영하 7도까지 떨어졌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