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동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유료

    ... 80년대에 대우는 노사분규를 겪었다. 홍영표(62)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위장 취업해 분규를 이끌었다(홍 의원은 10일 빈소를 찾았다). 그런데 김 회장의 반응이 뜻밖이었다고 한다. “운동권은 자기를 희생하고 도전한다. 대우의 정신이다. 다만, 경험이 부족하고 세상을 보는 시각이 좁다. 노동운동하게 두지 말고 기업의 인재로 키워보자.” 결국 파업을 주동했던 홍 의원은 해외 주재원으로 ...
  • [분수대] 감방 동기

    [분수대] 감방 동기 유료

    ... 혐의로 투옥당했다. 심 원내대표는 당시 서울대 총학생회장으로 남산 중앙정보부가 아닌 치안본부 특수대에 끌려가 사건 연루자 중 가장 혹독한 고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교동 직계와 학생운동권으로 비슷한 시기 옥고를 치렀지만 이후 둘의 정치행적은 확연히 달랐다. 문 의장은 1988년 평민당 후보로 정계에 입문했다. 의정부에서만 6선에 성공했다. 2014년 야당 대표 시절엔 청와대 ...
  • [이철호 칼럼] 진보라 쓰고 퇴보라 읽는다

    [이철호 칼럼] 진보라 쓰고 퇴보라 읽는다 유료

    ... 추구형 기득권층이 돼 버렸다. “한국의 좌파는 구한말 위정척사파에 맥이 닿아 있다”는 함재봉 전 아산정책연구원장의 분석이 빈말이 아닌듯싶다. 이제 진보 진영은 국정 주도 세력이다. 운동권 시절처럼 아마추어적 좌파 실험을 계속 고집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다. 지금은 안방에서 인터넷으로 뉴욕·홍콩 주식을 '직구'하는 시대다. 데이터도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든다. 4차 산업혁명은 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