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맞장토론] 여야 거물급 인사 불출마…인적쇄신 시동?

    [맞장토론] 여야 거물급 인사 불출마…인적쇄신 시동?

    ... 비서실장과 3선인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의 총선 불출마 선언 배경과 의미, 정치권에 미칠 파장을 중심으로 토론 진행하겠습니다. 먼저 출연자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제 오른쪽입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입니다. 제 왼쪽입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입니다. 여야 거물급 인사들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부산에서만 내리 3선을 한 자유한국당 ...
  • 임종석·김세연 불출마…물갈이 방아쇠 당겼다

    임종석·김세연 불출마…물갈이 방아쇠 당겼다

    ... 방정식 중 하나였다. 하지만 최근 불출마 선언의 대부분이 경쟁력이 있다는 소장 인사나 초선을 중심으로 나오면서 '악화(惡貨)가 아닌 양화(良貨)만 구축(驅逐)당한다'는 말도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여권에서는 86 운동권 및 중진 그룹에, 야권에선 60대·법조인·관료 그룹에 쇄신 압박이 거세어질 것”이라며 “양측 모두 청년세대 수혈에 힘을 기울여야'악화'만 남는 꼴을 면할 ...
  • 김세연·임종석 용퇴…인적쇄신 신호탄인가, 양화의 구축인가

    김세연·임종석 용퇴…인적쇄신 신호탄인가, 양화의 구축인가

    ... 그룹, 그리고 수도권 지역구에 몰려있다. 한국당도 영남 친박계 등이 아닌 비박계에서 총대를 맸다. 김세연 의원은 정치권에서 차세대로 꼽히는 70년대생으로, 비박계로 분류된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여권에서는 86 운동권 및 중진 그룹에, 야권에선 60대ㆍ법조인ㆍ관료 그룹에 쇄신 압박이 거세질 것”이라며 “양측 모두 청년세대 수혈에 힘을 기울여야 '악화'만 남는 꼴을 면할 ...
  • [맞장토론] 반환점 돈 문재인 정부…후반기 과제는?

    [맞장토론] 반환점 돈 문재인 정부…후반기 과제는?

    ... 시간입니다. 오늘(11일)은 임기 반환점을 돈 문재인 정부의 첫 행보를 평가해 보고 집권 하반기 최우선 과제도 짚어보겠습니다. 먼저 출연자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제 오른쪽입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 나오셨습니다. [최창렬/ 용인대 교양학부 교수: 안녕하세요.] [앵커] 안녕하십니까? 그리고 제 왼쪽입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입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임종석·김세연 불출마…물갈이 방아쇠 당겼다

    임종석·김세연 불출마…물갈이 방아쇠 당겼다 유료

    ... 방정식 중 하나였다. 하지만 최근 불출마 선언의 대부분이 경쟁력이 있다는 소장 인사나 초선을 중심으로 나오면서 '악화(惡貨)가 아닌 양화(良貨)만 구축(驅逐)당한다'는 말도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여권에서는 86 운동권 및 중진 그룹에, 야권에선 60대·법조인·관료 그룹에 쇄신 압박이 거세어질 것”이라며 “양측 모두 청년세대 수혈에 힘을 기울여야'악화'만 남는 꼴을 면할 ...
  • 임종석·김세연 불출마…물갈이 방아쇠 당겼다

    임종석·김세연 불출마…물갈이 방아쇠 당겼다 유료

    ... 방정식 중 하나였다. 하지만 최근 불출마 선언의 대부분이 경쟁력이 있다는 소장 인사나 초선을 중심으로 나오면서 '악화(惡貨)가 아닌 양화(良貨)만 구축(驅逐)당한다'는 말도 나온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여권에서는 86 운동권 및 중진 그룹에, 야권에선 60대·법조인·관료 그룹에 쇄신 압박이 거세어질 것”이라며 “양측 모두 청년세대 수혈에 힘을 기울여야'악화'만 남는 꼴을 면할 ...
  • [사랑방] 용인대, 국제삼보연맹 회장에 명예박사

    [사랑방] 용인대, 국제삼보연맹 회장에 명예박사 유료

    용인대, 국제삼보연맹 회장에 명예박사 용인대(총장 박선경·사진 왼쪽)는 7일 국제삼보연맹총회에서 바실리 셰스타코프 국제삼보연맹 회장에게 무도학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다. 셰스타코프 회장은 무도 및 체육발전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