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의 홈타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과 추억] “용은 날개가 없지만 난다” 현실 비틀던 꼿꼿 시인

    [삶과 추억] “은 날개가 없지만 난다” 현실 비틀던 꼿꼿 시인 유료

    ... 2015년 미당문학상 수상작 '개천은 용의 타운'에서도 그런 면모를 발견할 수 있다. “은 날개가 없지만 난다. 개천은 용의 타운이고, 개천이 에게 무슨 짓을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날개도 없이 날게 하는 힘은 개천에 있다. 개천은 뿌리치고 가버린 이 섭섭하다? 사무치게 그립다? 에이, 개천은 아무 생각이 없어, 개천은 그냥 그 자리에서 뒤척이고 있을 ...
  • 최정례 시인 “노벨문학상은 시·소설 상금 같은데 … ” 너스레

    최정례 시인 “노벨문학상은 시·소설 상금 같은데 … ” 너스레 유료

    ... 2001년 제정한 국내 대표적인 문학상이다. 올해는 특히 두 문인이 탄생한 지 나란히 100주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에 더욱 뜻깊을 수밖에 없다. 그런 의미를 의식해서인지 산문시 '개천은 용의 홈타운'으로 미당문학상을 받은 최정례(60) 시인은 “평생 시에 몸 바치고도 아무런 대가 없이 세상의 냉대와 현실적 어려움에 처해 있는 동료 시인께, 그들의 영광을 가로챈 것 같아서 죄송하다”며 ...
  • 한국문학 최근 1년의 성과, 책 두 권에 담았다

    한국문학 최근 1년의 성과, 책 두 권에 담았다 유료

    ... 미당문학상·황순원문학상 수상작품집. 15회째를 맞은 올해 미당문학상 수상작품집 『개천은 용의 홈타운』, 황순원문학상 수상작품집 『눈 한송이가 녹는 동안』(이상 문예중앙)이 출간됐다. 최정례(60) ... 아무도 발을 담근 적 없는 물을 건너는 사람은 고독하고 두려움이 클 것이다. 그만큼 최씨는 기 있는 사람이라는 얘기도 된다. 연보, 인터뷰 등에서 거침없는 최씨의 면모가 드러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