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문학원 이사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文 "비리 사학 근본대책 마련하라"…14년전 사학법 논란 다시 불붙나

    文 "비리 사학 근본대책 마련하라"…14년전 사학법 논란 다시 불붙나

    ... 총선에서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에는 사학재단과 관계가 있는 의원들이 많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부친이 이사장인 홍신학원에서 10여년간 이사로 일했다. 장제원(동서학원), 정진석(혜전학원), 김무성(용문학원), 강석호(벽산학원) 의원 등도 본인 또는 가족이 사학재단을 소유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7일 오후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찬열 ...
  • 유유제약 대표, 10억 리베이트 제공…비자금 조성 의사에 뒷돈

    유유제약 대표, 10억 리베이트 제공…비자금 조성 의사에 뒷돈

    ... 또는 업무 정지 처벌을 받는다. 유유제약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집안 사돈 관계에 있는 기업으로 알려져 증권가에서 '김무성 테마주'로 분류되기도 한다. 김 전 대표의 누나인 김문희 용문학원 이사장의 장녀 현일선씨와 유유제약 유승필 회장의 동생 유승지 홈텍스타일코리아 회장이 부부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일선씨는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의 언니이기도 하다. jmstal01@ne...
  • 김무성 누나 학원, 50억대 세금 취소 소송 승소

    김무성 누나 학원, 50억대 세금 취소 소송 승소

    김문희 용문학원 이사장. [중앙포토]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의 누나인 김문희(88)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용문학원이 50억원대 법인세 취소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소영 대법관)는 5일 용문학원이 서울 성북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법인세 부과 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부동산 ...
  • '김무성 누나' 이사장인 용문학원, 50억대 세금소송서 최종 승소

    '김무성 누나' 이사장용문학원, 50억대 세금소송서 최종 승소

    ... 【서울=뉴시스】김승모 기자 = 김무성(65) 전 새누리당 대표의 누나인 김문희(88)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용문학원이 50억대 법인세 취소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소영 ... 2008년 2월 수익사업을 위해 부동산 임대용도로 사용하던 서울 종로구에 있는 토지와 건물을 용문상담심리대학원의 운영시설 목적으로 전입했다. 심리대학원은 이듬해 9월 설립됐다. 용문학원은 부동산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주주 사재 출연 액수도 안 밝힌 한진해운…알짜 계열사까지 팔아 5조 마련한 현대상선

    대주주 사재 출연 액수도 안 밝힌 한진해운…알짜 계열사까지 팔아 5조 마련한 현대상선 유료

    ... 한진그룹도 지원책을 내놓았지만 계열사 매각은 없었다. 하영석 한국해운물류학회 고문은 “대주주 고통 분담도 차이가 있다”고 설명한다. 현대그룹은 현정은 회장이 200억원, 그의 모친인 김문희 용문학원 이사장이 100억원의 사재를 내놨다. 반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막판 사재 출연 가능성을 제시했지만 구체적 액수를 밝히진 않았다. 한진해운 위기 책임론이 불거지는 최은영 유수홀딩스 회장도 ...
  • [경제 브리핑] 현정은 현대 회장, 300억원 사재 출연 유료

    현대상선은 18일 30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발행 주식수는 총 600만주로 대상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400만주)과 현 회장의 모친인 김문희 용문학원 이사장(200만주)이다. 현대그룹 측은 “그룹 주력사인 현대상선의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고 현재 추진 중인 자구안을 잘 마무리하기 위한 대주주의 책임있는 행동으로 봐달라”고 ...
  • [경제 브리핑] 현정은 현대 회장, 300억원 사재 출연 유료

    현대상선은 18일 30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발행 주식수는 총 600만주로 대상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400만주)과 현 회장의 모친인 김문희 용문학원 이사장(200만주)이다. 현대그룹 측은 “그룹 주력사인 현대상선의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고 현재 추진 중인 자구안을 잘 마무리하기 위한 대주주의 책임있는 행동으로 봐달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