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욘 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개월 만에 찾아온 마스터스, '오거스타의 봄' 처음 맞는 임성재

    5개월 만에 찾아온 마스터스, '오거스타의 봄' 처음 맞는 임성재 유료

    ... 대신 11월에 열렸는데, 올해 '4월 대회'로 다시 돌아왔다. 88명이 출전하는 이 대회엔 지난해 우승자인 세계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을 비롯해 2위 저스틴 토마스(미국), 3위 (스페인) 등 톱랭커들이 대부분 나선다. 2019년 이 대회 우승자 타이거 우즈(미국)는 최근 겪은 차량 전복 사고에 따른 부상 때문에 불참한다.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관중수를 제한하고 ...
  • "우린 엔터테이너"… 갤러리 부분 개방에 기대감 갖는 프로골퍼들

    "우린 엔터테이너"… 갤러리 부분 개방에 기대감 갖는 프로골퍼들 유료

    ... 게 기분 좋더라. 당장 100%로 완전하게 돌아가진 못하더라도 더 평범한 세계로 돌아가려고 노력하는데, (갤러리의 제한적인 입장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골프 세계 2위 (스페인)은 “우리(프로골퍼)는 엔터테이너다. 관중으로부터 반응을 받을 때가 훨씬 더 즐겁다”면서 “피닉스 오픈에서의 일상적인 분위기를 그리워할 것이다. 그래도 갤러리가 아예 없는 것보다 5000명 ...
  • 세계 남자골프 이끌 영건 5인방 주목하라

    세계 남자골프 이끌 영건 5인방 주목하라 유료

    ... 세대' '영건' 등의 표현을 썼다. 골프 등 프로스포츠에서 새로운 세대의 등장은 관심사다. 골프의 경우 2010년대 중반부터 저스틴 토마스(28·미국), 조던 스피스(28·미국), (27·스페인) 등 1993~94년생이 약진했다. 이들은 한동안 황금 세대로 불렸다. 최근에는 97~99년생이 PGA 투어의 신흥 세력으로 자리 잡는 분위기다. 이들은 PGA 투어에 데뷔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