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키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골든글러브 후보 발표, 역대 최다 후보...KT는 전 포지션 배출

    골든글러브 후보 발표, 역대 최다 후보...KT는 전 포지션 배출

    ... 된다.수비이닝과 지명타자 타석을 비교해야 할 경우에는 각 해당 기준 대비 비율이 높은 포지션의 후보로 등록된다. 이에 따른 투수 부문 후보는 린드블럼, 유희관, 이영하, 이용찬(이상 두산), 요키시, 브리검, 최원태,김상수(이상 키움), 김광현, 산체스, 문승원, 박종훈, 서진용, 하재훈(이상 SK), 윌슨, 켈리, 차우찬, 고우석(이상 LG), 루친스키, 이재학, 구창모, 원종현(이상 ...
  • '13승 투수' 요키시, 키움과 재계약…총액 70만 달러

    '13승 투수' 요키시, 키움과 재계약…총액 70만 달러

    키움이 외국인 투수 에릭 요키시(30)와 재계약했다. 키움 구단은 22일 요키시와 연봉과 인센티브 포함 총액 70만 달러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KBO 리그에 첫 발을 내딛인 요키시는 13승9패 평균자책점 3.13을 기록했다. 선발 등판한 30경기 중 19경기에서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고 경기당 6.04이닝을 소화하며 ...
  • '빅3' 두산·SK·키움, 그들의 WAR는 뭔가 특별하다

    '빅3' 두산·SK·키움, 그들의 WAR는 뭔가 특별하다

    ... 외국인 선수 농사와 직결되어 있다는 의미다. 산체스(6.23)와 로맥(5.93)을 위주로 SK의 외국인 선수들이 가장 높은 WAR을 기록했고 두산(페르난데스-린드블럼-프랭코프), 키움(샌즈-요키시-브리검) 역시 외국인 선수 운용에 성공했다. 양의지. [연합뉴스] 이 밖에 돋보인 팀은 로하스(6.06), 쿠에바스(3.61), 알칸타라(3.50)가 고르게 활약한 KT(외국인 선수 ...
  • [IS 브리핑]박병호 정상 선발 출전...브리검 불펜 대기

    [IS 브리핑]박병호 정상 선발 출전...브리검 불펜 대기

    ... 샌즈(우익수)가 클린업트리오다. 송성문은 3루수 겸 6번 타자, 이지영이 주전 포수 겸 7번 타자로 나선다. 주전 2루수 김혜성이 8번 타자다. 박정음이 뒤를 잇는다. 키움은 이 경기에서 에릭 요키시와 한현희를 미출장 선수로 발표했다. 요키시는 키움이 4차전에서 이기면 5차전 선발이다. 그러나 불펜 주축 한현희이 이름을 올린 것을 의외였다. 장정석 감독은 "3차전 선발로 나선 제이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빅3' 두산·SK·키움, 그들의 WAR는 뭔가 특별하다

    '빅3' 두산·SK·키움, 그들의 WAR는 뭔가 특별하다 유료

    ... 외국인 선수 농사와 직결되어 있다는 의미다. 산체스(6.23)와 로맥(5.93)을 위주로 SK의 외국인 선수들이 가장 높은 WAR을 기록했고 두산(페르난데스-린드블럼-프랭코프), 키움(샌즈-요키시-브리검) 역시 외국인 선수 운용에 성공했다. 양의지. [연합뉴스] 이 밖에 돋보인 팀은 로하스(6.06), 쿠에바스(3.61), 알칸타라(3.50)가 고르게 활약한 KT(외국인 선수 ...
  • '빅3' 두산·SK·키움, 그들의 WAR는 뭔가 특별하다

    '빅3' 두산·SK·키움, 그들의 WAR는 뭔가 특별하다 유료

    ... 외국인 선수 농사와 직결되어 있다는 의미다. 산체스(6.23)와 로맥(5.93)을 위주로 SK의 외국인 선수들이 가장 높은 WAR을 기록했고 두산(페르난데스-린드블럼-프랭코프), 키움(샌즈-요키시-브리검) 역시 외국인 선수 운용에 성공했다. 양의지. [연합뉴스] 이 밖에 돋보인 팀은 로하스(6.06), 쿠에바스(3.61), 알칸타라(3.50)가 고르게 활약한 KT(외국인 선수 ...
  • 좌완 약세 극복? 김재환 고전…4번 타자 지배력은 열세

    좌완 약세 극복? 김재환 고전…4번 타자 지배력은 열세 유료

    ... 뒤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오재일의 동점 홈런 때 득점을 했다. 그러나 4번 타자에 기대되는 무게감은 보여주지 못했다. 특히 좌투수를 상대로 고전하고 있다. 키움의 1차전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와의 승부에서는 3타수 1안타다.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2루 땅볼로 아웃됐다. 123km(시속) 슬라이더에 배트가 빗맞았다.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145k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