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키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숨 돌린 키움 손혁 감독 "요키시 어깨 통증 큰 부상 아닐 듯"

    한숨 돌린 키움 손혁 감독 "요키시 어깨 통증 큰 부상 아닐 듯"

    키움 투수 에릭 요키시. [뉴스1] 왼 어깨 통증을 느낀 키움 히어로즈 투수 에릭 요키시(32)의 부상이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손혁 키움 감독은 9일 고척 LG전을 앞두고 "걱정을 많이 했는데 어제보다 좋아진 상태다. 내일 MRI 촬영 검사를 한다. 부상자 명단 등재나 엔트리 말소는 이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감독은 "벤치에서 체크를 ...
  • KIA, NC에 짜릿한 역전승… SK는 8연패 탈출

    KIA, NC에 짜릿한 역전승… SK는 8연패 탈출

    ... 2루타를 날려 3-2로 역전시켰다. 승부를 뒤집은 KIA는 8회초 2사 1, 2루의 위기를 맞자 마무리 전상현을 조기 투입해 불을 끄고 승리를 챙겼다. 키움 히어로즈는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의 호투와 박병호의 홈런포에 힘입어 LG 트윈스를 5-1로 꺾었다. 키움은 3회말 2사 만루에서 이정후가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날려 기선을 잡았다. 6회말에는 2경기 휴식 후 선발로 나온 애디슨 ...
  • 키움 새 외인 러셀, 2안타 2타점 '화려한 신고식'…키움 3위로

    키움 새 외인 러셀, 2안타 2타점 '화려한 신고식'…키움 3위로

    ... 6-2로 승리를 거둬 이날 경기가 없던 KIA 타이거즈를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김하성은 시즌 16호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1타점 3득점으로 활약했다. 다만 키움 에이스 에릭 요키시는 5이닝 2실점 호투에도 또 다시 승패 없이 물러나 10승 고지 등정에 실패했다. 두산 알칸타라도 6이닝 2실점(1자책)으로 잘 던졌지만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다. 두산 4번타자 김재환은 홈런과 ...
  • [포토]요키시, 또 정수빈에게 내야안타를

    [포토]요키시, 또 정수빈에게 내야안타를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가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1사 2루 요키시가 정수빈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28/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피플] 3년간 7859구…비상 걸린 브리검의 팔꿈치

    [IS 피플] 3년간 7859구…비상 걸린 브리검의 팔꿈치 유료

    ... 것으로 추정된다. A구단의 외국인 스카우트는 "브리검은 이닝에 따른 인센티브를 받기로 해서 많은 이닝을 던졌다"고 귀띔했다. 키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2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인 요키시를 제외하면, 키움의 선발진은 하나같이 불안하다. 3선발 최원태, 4선발 이승호, 5선발 한현희까지 모두 5점대 이상의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이다. 특히 지난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따낸 최원태가 ...
  • [IS 피플] 감독도 놀란 두산 정수빈의 수비 아닌 '건강'

    [IS 피플] 감독도 놀란 두산 정수빈의 수비 아닌 '건강' 유료

    ... 타격 지표는 하락세지만 그를 향한 감독의 믿음은 단단하다. 김 감독은 "굉장히 대범하다. 큰 경기에 강하고 집중력도 좋다"고 했다. 21일 잠실 키움전이 대표적이다. '난적' 에릭 요키시를 격침한 선봉장이다. 0-0으로 맞선 6회말 무사 1루에서 요키시의 3구째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결승 1타점 3루타로 연결했다. 번트 실패로 볼카운트가 2스트라이크로 몰렸지만, 상대 실투를 ...
  • [IS 피플] 성대 4번 출신 노진혁, 커리어 하이 '홈런'이 보인다

    [IS 피플] 성대 4번 출신 노진혁, 커리어 하이 '홈런'이 보인다 유료

    ... 지난 9일 인천 SK전에선 프로 데뷔 첫 만루 홈런을 터트렸다. 이어 14일과 15일 고척 키움전에선 두 경기 연속 홈런까지 기록했다. 특히 2차전이던 15일에는 외국인 투수 에릭 요키시를 상대로 3점 홈런을 뽑아냈다.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 중인 요키시가 올 시즌 왼손 타자에 맞은 첫 홈런이었다. 노진혁은 16일에도 키움 조성운으로부터 홈런성 타구를 날렸다. 비디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