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람에서 무덤까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채인택의 글로벌줌업] '요람에서 무덤까지' 영국 좌파 애틀리 총리, 6·25 파병 왜?

    [채인택의 글로벌줌업] '요람에서 무덤까지' 영국 좌파 애틀리 총리, 6·25 파병 왜? 유료

    ... 대한민국을 침략하면서 시작된 전쟁은 유엔군 참전과 중국인민지원군(당시엔 중공군으로 표기)의 개입으로 국제전으로 비화했다. 수많은 나라가 참전했지만 유난히 주목되는 나라가 영국이다. 당시 '요람에서 무덤까지'의 복지국가 건설에 앞장섰던 좌파 노동당의 클레멘트 애틀리 총리(1883~1967년, 재임 45~51년)가 집권 중이었기 때문이다. 복지는 좌우를 모두 아우르는 개념으로 진화했지만, ...
  • [김동호의 시시각각] '100만원' 고맙습니다 미안합니다

    [김동호의 시시각각] '100만원' 고맙습니다 미안합니다 유료

    ... 연령으로는 40대 이하와 그 자녀·조카들입니다.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거침없이 복지 지출을 늘려 와 이들에게 막대한 국가 빚을 남겨 놓고 있습니다. 아동·청년·노인에 걸쳐 그야말로 '요람에서 무덤까지' 정책을 펴면서 현금 수당을 받는 사람은 지금 1000만 명이 넘습니다. 그 결과 집권 3년 만에 국가채무는 눈덩이처럼 불어나 올해 800조원을 훌쩍 넘겼고, 국내총생산(GDP) ...
  • [중앙시평] 서양 우월주의의 종언?

    [중앙시평] 서양 우월주의의 종언? 유료

    ... 둘째, 명색이 G7 선진국인 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의 허상이 드러났다. 전염병으로 하루에 몇백명씩 떼죽음이 이어지는 나라들이 사회주의적 복지의 모델이었다는 사실에 자신들조차 놀랐다. '요람에서 무덤까지'를 자랑하던 영국, 유럽의 경제 기관차로 불리는 독일, 삶의 기쁨(joie de vivre)을 누린다는 프랑스, 달콤한 인생(dolce vita)을 노래하는 이탈리아, 15세기 대항해시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