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제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단독] 용인 개발비리, 공무원·구청장·경찰·은행 직원까지 연루

    [단독] 용인 개발비리, 공무원·구청장·경찰·은행 직원까지 연루

    ... 있는 몇몇 공무원은 돈을 벌었습니다. 자신의 땅에 M사가 집을 짓도록 한 전직 구청장, 집과 를 받은 의혹을 받는 인허가 담당 공무원, 그리고 여기에 투자한 경감급 경찰간부입니다. 이들 ... 본 공직자들처럼 M사가 지은 주택을 아내 이름으로 갖고 있었습니다. J과장은 이 회사로부터 외제차도 제공받았습니다. M사와 아예 동업자가 된 건 아닌지 의심되는 정황도 있습니다. 분양사기업자가 ...
  • '한남더힐 OOO'…요즘 10대, 이름 앞에 사는 아파트 쓴다

    '한남더힐 OOO'…요즘 10대, 이름 앞에 사는 아파트 쓴다

    ... 서러워서 살겠느냐"며 위화감을 드러내는 입장도 있었다. SNS 계정에 게시하는 아파트가 유독 명품 아파트라는 점에서 '자기 과시형' 게시물의 일종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최근 SNS에서는 명품이나 외제 , 좋은 집 등을 전시하듯 올리는 '플렉스' 문화가 젊은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 '환차익 투자' 가장한 불법 도박…투자금 1조 몰려

    '환차익 투자' 가장한 불법 도박…투자금 1조 몰려

    [앵커] 판매가 5억 원이 넘는 외제차를 경찰이 뒤집니다.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붙잡히는 장면 입니다. 환차익으로 돈을 벌 수 있다고 속인 건데, 경찰이 2년 동안 이런 식의 불법 사이트에서 잡아낸 투자금이 1조 원이 넘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정용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3000만원으로 3억원 버는 데 2주 걸렸습니다.] 유튜버가 큰돈을 ...
  • [단독] 인허가 대가로 3층 집?…공무원-업자 '수상한 계약'

    [단독] 인허가 대가로 3층 집?…공무원-업자 '수상한 계약'

    ... 드러났습니다. 공무원은 이 업자가 분양한 주택 단지의 인허가 담당자였습니다. 건설업자가 내 준 고급 외제차를 끌고 다녔다는 증언도 확보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용인시 초당역 인근 타운하우스입니다. ... 걸로 보이는 고급차도 타고 다녔단 증언도 나옵니다. [A씨 /이웃 주민 : 그전에는 다른 를 타고 있었는데 작년부터 새로 뽑은 벤츠를 끌고 다니시더라고요. 갑자기 공무원 월급에 벤츠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불가리스 사태 후폭풍, 남양유업 결국 팔렸다

    불가리스 사태 후폭풍, 남양유업 결국 팔렸다 유료

    ... 사외이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홍 전 회장의 아들인 홍진석 전 상무가 회삿돈으로 외제차를 빌려 타고 다녔다는 이유로 보직 해임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 논란과 관련해 ... 홍 전 회장은 2003년 천안공장 관련 리베이트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았다. 2018년에는 명주식을 보유한 혐의로 벌금 1억원을 선고받았다. 최근 불가리스 사태는 남양유업 경영진에 치명타가 ...
  • 불가리스 사태 후폭풍, 남양유업 결국 팔렸다

    불가리스 사태 후폭풍, 남양유업 결국 팔렸다 유료

    ... 사외이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홍 전 회장의 아들인 홍진석 전 상무가 회삿돈으로 외제차를 빌려 타고 다녔다는 이유로 보직 해임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 논란과 관련해 ... 홍 전 회장은 2003년 천안공장 관련 리베이트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았다. 2018년에는 명주식을 보유한 혐의로 벌금 1억원을 선고받았다. 최근 불가리스 사태는 남양유업 경영진에 치명타가 ...
  • 코로나로 돈 번 대중제 골프장, 이용료 10% 올리고 탈세 유료

    ... 사주일가에게 회사가 돈을 빌린 것처럼 꾸며 자금을 유출했다. 또 근무하지 않은 사주 친인척에게 고액의 인건비를 주는 방식으로 회삿돈을 빼돌렸다. 이 밖에도 수입단가를 높여 매출을 줄인 외제차 수입업체, 인건비를 허위 지급한 식자재 업체, 비보험 진료비를 누락한 안과병원 등도 모두 세무조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노정석 국세청 조사국장은 “코로나19로 반사적 이익을 얻는 신종·호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