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식업중앙회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최저임금 때문에…91세 노모가 식당 반찬을 날랐다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최저임금 때문에…91세 노모가 식당 반찬을 날랐다 유료

    ... '왕벌집' 풍경이다. 메뉴는 7000원짜리 각종 찌개와 제육볶음 등이다. 이근재(55·한국외식업중앙회 종로구지회장)씨가 1995년 문을 열었다. 이씨는 “25년째 장사를 하고 있지만 요즘이 ... 배달을 다닌다. 정책연대를 발표하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사진 왼쪽)와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뉴스1] 올해 상반기에는 그래도 매출이 좀 늘었다고 했다. 일대를 부흥시키는 서울시의 ...
  • 주 52시간의 그늘…치맥집의 '6000원 점심 뷔페' 변신

    주 52시간의 그늘…치맥집의 '6000원 점심 뷔페' 변신 유료

    ... 또 "둘 중 한 명은 카드, 한명은 현금 계산한다. 현금으로 결제하면 500원 깎아주기 때문"이라고 했다.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은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무제에 이어 최근엔 주류제조사가 소주·맥주 가격까지 올려 외식업 하기가 너무 어려워졌다"며 "한 가지만 해선 버티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
  • 주 52시간의 그늘…치맥집의 '6000원 점심 뷔페' 변신

    주 52시간의 그늘…치맥집의 '6000원 점심 뷔페' 변신 유료

    ... 또 "둘 중 한 명은 카드, 한명은 현금 계산한다. 현금으로 결제하면 500원 깎아주기 때문"이라고 했다.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은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무제에 이어 최근엔 주류제조사가 소주·맥주 가격까지 올려 외식업 하기가 너무 어려워졌다"며 "한 가지만 해선 버티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