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대변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국 “WTO에 일본 제소 재개할 것” 일본 “일방 발표 유감”

    ...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효력을 유예하고, 12월 중국에서 양국 정상회담이 열린 뒤 소강상태를 이어 오던 양국 간 갈등이 재점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외교부는 추후 지소미아 종료 카드까지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지소미아의 효력을 언제든지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하에 지난해 우리가 협정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한 상황”이라며 ...
  • 중국 “우릴 겨냥한 당파 결성” G7 확대 추진에 반발

    ... G11이나 G12로 확대하고 연내에 '대면' 정상회의를 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일 “연말에 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G7에 옵서버로 가는 일회용이고, 일시적인 성격이 ... 포석에 한국이 호응하는 모양새가 중국으로선 마뜩잖을 수 있다. 실제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G7 정상회의에 한국 등을 초청한 데 대해 “중국을 겨냥한 ...
  • '수출규제 해제' 침묵한 일본…정부 "WTO 제소 재개"

    '수출규제 해제' 침묵한 일본…정부 "WTO 제소 재개"

    ...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종료 카드도 언제라도 유효하다는 입장입니다. [김인철/외교부 대변인 : (수출규제) 논의 동향에 따라서 신중하게 검토해야 될 사항이고 그렇게 할 예정입니다.] ... 일본을 압박한 겁니다. JTBC 핫클릭 일, '한국인 무비자 입국' 제한 한 달 연장…외교부 "유감" "일본, 한국 수출규제 부메랑"…불화수소 업체 매출 '뚝' '일본 수출규제' 10개월…정부 ...
  • G7 확대 추진 트럼프에 중국 "왕따는 곤란해"

    G7 확대 추진 트럼프에 중국 "왕따는 곤란해"

    ... 4개국을 늘리는 방안을 제시하자 중국이 견제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백악관에서 중국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한국과 러시아, 호주, 인도 정상을 초청한 것을 두고 "중국을 겨냥해 왕따를 시키는 것은 인심을 얻지 못할 것이며 관련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홍콩과 미니애폴리스는 같은가

    [글로벌 아이] 홍콩과 미니애폴리스는 같은가 유료

    ... 고하는 '특별대우 폐지'란 초강수로 맞서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달 31일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대중국 제재의 “세부 내용을 내놓겠다”고 했고,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어떤 말과 행동도 결정적 역공을 맞을 것”이라며 보복의 악순환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전환점을 돈 듯 보인다. 홍콩에서 국가보안법에 ...
  • 문 대통령 “강대국 갈등 우리 경제에 부담” 이례적 발언 유료

    ... 숨통을 틔우는 게 목표이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이 '매력 공세'로 전환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지난달 28~29일 성주 사드 기지로의 장비 반입과 관련,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사드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미국은 중국의 이익을 해치지 말고 중국과 한국의 관계를 방해하지 말라”고 말했다(지난달 29일 정례 브리핑). 사드를 배치한 미국보다 기지 부지를 ...
  • 홍콩 정치적 자유에 사망선고…중국 “미국의 제재는 미친 짓”

    홍콩 정치적 자유에 사망선고…중국 “미국의 제재는 미친 짓” 유료

    ... 설립해 국가안전 범죄를 처벌하기로 했다. 홍콩 반환 23년 만에 홍콩 자치가 종말을 고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중국은 미국의 반발에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앞서 홍콩보안법은 “순전히 중국의 내정에 속하는 문제로 어떤 외부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며 “만일 간여할 경우 반격해 제압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당국을 대변하는 중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