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후 민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번엔 장영실·세종…최민식·한석규 20년 만에 다시 만났다

    이번엔 장영실·세종…최민식·한석규 20년 만에 다시 만났다 유료

    ... 곁에서 본 어린 세종, 이도(세종의 이름)는 왕이 됐을 땐 절대 (아버지 같은) 그런 짓하지 말아야지, 다짐하고, 정말 한 사람이라도 돕고 살려야지, 그런 생각하지 않았을까요.” 어머니 원경왕후 민씨를 향한 안타까운 마음이 신분을 초월해 백성을 귀하게 여긴 세종의 애민정신의 뿌리 아니겠느냐는 얘기였다. “저희가 하는 대사는 노래에요. 잘 짜인 음악이 돼야 하거든요. 제가 일렉기타면 ...
  • 증손녀가 쓴 민영환의 최후 “목숨 바친 내면이 궁금했죠”

    증손녀가 쓴 민영환의 최후 “목숨 바친 내면이 궁금했죠” 유료

    ... 한다. “아무런 부러울 게 없는 40대 중반의 유력자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야겠다고 했을 때 그 마음 속에 일어났던 열망이나 갈등은 어떤 것이었을까.” 물론 사심 없는 궁금증이 민씨가 민영환의 최후를 다룬 새 장편 『죽지 않는 혼』(중앙북스)을 쓴 이유의 전부는 아니다. 민씨는 민영환의 증손녀다. 24일 인터뷰에서 “내가 남자로 태어났다면 그의 제사를 모실 뻔했다”고 밝혔다. ...
  • 청나라의 '대원군 납치 3년' 시진핑 외교에 어른거린다

    청나라의 '대원군 납치 3년' 시진핑 외교에 어른거린다 유료

    ... 바뀌었다. 주둔군 사령관 오장경은 돌아갔다. 고종은 반청(反淸) 자세를 취했다. 러시아와의 밀약설이 퍼졌다. 갑신정변(1884년)이 일어났다. 이홍장은 대원군을 석방·귀국시켰다. 대원군은 고종·민씨정권의 견제용이다. 그는 1885년 10월 인천에 도착했다. 피랍 3년2개월 만이다. 원세개가 그를 호송했다. 원세개는 조선의 감국(監國)대신의 총독 행세를 했다. 대원군은 자신의 파란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