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와다 교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강제징용 피해자 측 "한·일 공동협의체 만들자" 제안

    강제징용 피해자 측 "한·일 공동협의체 만들자" 제안

    ... 기업의 인권침해 사실인정이 깔려있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JTBC 핫클릭 아베, 말로만 "관계개선"…징용문제엔 또 '녹음기 반복' 타국에 묻힌 피해자 위해…한·일 강제동원 희생자 추모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한·일에 '올림픽 휴전' 제안 "아베, 공감 표시"…일본, 강제동원 '문희상안'에 관심? 다시 시계 돌린 듯…일 "강제동원, 한국이 시정" 되풀이 Copyright ...
  • 아베 "24일 한·일 정상회담"…일정조율 중 먼저 언급, 왜?

    아베 "24일 한·일 정상회담"…일정조율 중 먼저 언급, 왜?

    ... 이른바 '벛꽃놀이 스캔들'로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한일 정상회담 카드를 꺼내 국내 정치에 쏠린 시선을 외부로 돌리려 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한·일에 '올림픽 휴전' 제안 지소미아 '막판 봉합' 후…한·일 정상회담 개최 조율 시간 번 한·일 양국 정상…회담 전 풀어야 할 숙제는 일 경산상 "문제점 ...
  •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자”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자”

    ... 서울평화회의 참석자들. 앞줄 왼쪽부터 박명림 김대중도서관장, 시그프리드 헤커 로스엔젤레스연구소장,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라모스 오르타 전 동티모르 대통령, 이낙연 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한명숙 전 총리,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변선구 기자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이 4일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 한국 ...
  •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아야”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아야”

    ... 열렸다. 앞줄 왼쪽부터 박명림 김대중도서관장,시그프리드 헤커 미국 로스엔젤레스연구소 명예소장,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라모스 오르타 전 동티모르 대통령, 이낙연 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한명숙 전 총리,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베르디 페니히 독일 자유대 명예교수. 변선구 기자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이 4일 경색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자”

    “강제징용, 초당적 민간 현인회의로 해법 찾자” 유료

    ... 서울평화회의 참석자들. 앞줄 왼쪽부터 박명림 김대중도서관장, 시그프리드 헤커 로스엔젤레스연구소장,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라모스 오르타 전 동티모르 대통령, 이낙연 총리, 박원순 서울시장, 한명숙 전 총리,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변선구 기자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이 4일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 한국 ...
  • [사랑방] '샌프란시스코 체제를 넘어서' 학술대회

    [사랑방] '샌프란시스코 체제를 넘어서' 학술대회 유료

    김영호 동북아평화센터(이사장 김영호·사진)가 주최하는 '샌프란시스코 체제를 넘어서' 제4차 국제학술대회가 이태진 서울대 명예교수, 와다 하루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 알렉시스 더든 미국 코네티컷대 교수, 후덕근 중국 우한대 교수 등을 세션별 좌장으로 8~9일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린다.
  • 와다 하루키 “수출 규제 정책 뒤에는 일본의 절망감이…”

    와다 하루키 “수출 규제 정책 뒤에는 일본의 절망감이…” 유료

    와다 하루키. [연합뉴스]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원료에 대한 수출규제 정책을 펼치는 것은 반(反)시대적인 발상입니다.” 일본의 역사학자이자 '행동하는 일본의 양심'이라고 불리는 와다 하루키(和田春樹·81) 도쿄대 명예교수가 이렇게 말했다. 하루키 교수는 “현재 일본의 정치 지도자는 100년 전과는 다른 생각을 가질 수밖에 없는데, 수출규제 정책의 배후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