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최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미·중 패권 경쟁에 주요국 각자도생식 불황 탈출 시도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미·중 패권 경쟁에 주요국 각자도생식 불황 탈출 시도 유료

    ... 변곡점 접어든 글로벌 7대 관전 포인트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올해도 세계 경제의 급변침이 가속화하고 있다. 수년째 보호무역주의 기조와 함께 저성장 흐름이 지속하면서 ... 인도네시아·필리핀·말레이시아·태국과 함께 성장률 경쟁이 치열한 동남아 5개국 중에서 단연 최고다. IMF는 이들 중에서 베트남의 성장률을 최고(6.5%)로 전망했다. 인도네시아도 무섭게 ...
  • [분수대] 기저효과 부메랑과 돌려막기 사이

    [분수대] 기저효과 부메랑과 돌려막기 사이 유료

    ... 중국의 수치라 여겨지지만 2010년 한국의 성장률이다. 2002년(7.4%) 이후 8년 만에 최고치였다. 지난해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최근의 상황에 견줘보면, 상상하기 ... 선물이 될 수도, '역(逆) 기저효과'로 부메랑이 될 수도 있다. 민간 일자리 창출 부진으로 올해 고용지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변수는 있다. 나라 곳간을 더 활짝 열고 '정부 창출 ...
  • [송호근 칼럼] 다시 쓰는 '금수회의록' 신소설풍으로

    [송호근 칼럼] 다시 쓰는 '금수회의록' 신소설풍으로 유료

    ... 자산이 줄고 부채가 늘어난 이면은 함구외다. 또, 청·중년 실업이 먹구름처럼 암울한데 역대 최고 고용률을 기록했다 하니 울림이 없는 것은 당연지사라. 나라 곳간을 열어 빈곤층과 노약층을 먹여 ... 눈이 부셔 방향을 자주 잃거니와 산비탈 초목이 죽고 과실수가 말라죽으니 꿀 딸 곳이 마땅찮아 올해엔 새끼를 반만 쳤소. 생산자에게 짐을 다 씌우는 대신(大臣)들을 발견하면 독한 침을 쏘고 싶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