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룰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0분 타는데 3000원…토종 킥보드 2배값 라임, 한국서 통할까

    10분 타는데 3000원…토종 킥보드 2배값 라임, 한국서 통할까 유료

    ... 전동킥보드는 1500원이 나온다. 라임의 한국 진출로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은 강남을 중심으로 주도권 잡기 싸움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해 9월 스타트업 올룰로가 킥고잉 브랜드로 처음 국내 전동킥보드 공유사업을 시작한 이후 서울에서만 20여개 업체 1만대 안팎의 전동킥보드가 운행 중이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 10분 타는데 3000원…토종 킥보드 2배값 라임, 한국서 통할까

    10분 타는데 3000원…토종 킥보드 2배값 라임, 한국서 통할까 유료

    ... 전동킥보드는 1500원이 나온다. 라임의 한국 진출로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은 강남을 중심으로 주도권 잡기 싸움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해 9월 스타트업 올룰로가 킥고잉 브랜드로 처음 국내 전동킥보드 공유사업을 시작한 이후 서울에서만 20여개 업체 1만대 안팎의 전동킥보드가 운행 중이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 '씽씽이' 격전장 된 서울…싱가포르서도 달려왔다

    '씽씽이' 격전장 된 서울…싱가포르서도 달려왔다 유료

    ... 새벽에도 이용하려는 수요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수요에 맞춰 운영시간을 설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강남·송파 황금노선 밀집 국내 최대 마이크로모빌리티 업체인 킥고잉 [사진 올룰로] 빔의 국내 진출로 서울의 '마이크로 모빌리티' 주도권을 잡기 위한 업체 간 경쟁은 격화될 전망이다. 현재 국내 주요 마이크로 모빌리티 업체들이 보유 중인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수는 1만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