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레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 축구 새 얼굴…트렌디한 호랑이? 눈 감은 고양이?

    한국 축구 새 얼굴…트렌디한 호랑이? 눈 감은 고양이? 유료

    ... 엠블럼을 발표했다. 팬 반응은 엇갈렸다. [연합뉴스] 19년 만에 바뀐 대한축구협회(KFA)의 새 호랑이 엠블럼(그림)에 대한 반응이 엇갈렸다. KFA는 5일 서울 광화문 KT 올레스퀘어에서 새 엠블럼과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발표했다. 정몽규 협회장은 “안주냐 도전이냐 갈림길에서 도전을 택했다. 새 얼굴을 통해 '두려움 없는 전진(무빙 포워드)'이 전달됐으면 한다”고 ...
  • 한국 축구 새 얼굴…트렌디한 호랑이? 눈 감은 고양이?

    한국 축구 새 얼굴…트렌디한 호랑이? 눈 감은 고양이? 유료

    ... 엠블럼을 발표했다. 팬 반응은 엇갈렸다. [연합뉴스] 19년 만에 바뀐 대한축구협회(KFA)의 새 호랑이 엠블럼(그림)에 대한 반응이 엇갈렸다. KFA는 5일 서울 광화문 KT 올레스퀘어에서 새 엠블럼과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발표했다. 정몽규 협회장은 “안주냐 도전이냐 갈림길에서 도전을 택했다. 새 얼굴을 통해 '두려움 없는 전진(무빙 포워드)'이 전달됐으면 한다”고 ...
  • 두 시간의 햇살 덕분에 '카미노'는 끝내 행복했다

    두 시간의 햇살 덕분에 '카미노'는 끝내 행복했다 유료

    ... 못했지만, 의미 없는 걸음은 아니었다. '콤포스텔라'라 불리는 순례 증명서를 받았다. 산티아고 순례 사무국은 걸어서 100㎞ 이상, 자전거로 200㎞ 이상 순례길을 경험하면 증명서를 발급한다. ... 800㎞를 걸어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에 다다른다. 『순례자』의 작가 파울루 코엘류도, 제주올레를 만든 서명숙 이사장도 이 을 걸었다. 그리고 인생이 바뀌었다. 어쩌면 세상도 바뀌었다. ...